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진당의 부활?…민중연합당 새 대표단 선출

송고시간2016-08-14 06:30

상임대표 및 부문별 대표 후보 모두 통진당 출신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옛 통합진보당의 인사들이 주축이 된 민중연합당이 14일 전당대회를 갖고 새 대표단을 선출한다.

민중연합당은 이날 오후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리는 전대에서 상임대표 1명과 노동자당·지역당원·농민당의 부문별 대표를 3명 뽑는다.

각 부문별로 1명의 후보가 등록한 가운데 이들 모두 통진당에서 활동했던 이력이 있다.

상임대표 겸 노동자당 대표에 출마한 김창한 후보는 통진당 노동위원장을 지냈으며, 그의 아내는 유선희 전 통진당 최고위원이다.

그는 지난 2014년 11월, 헌재의 해산심판을 한 달 앞둔 시점에 열린 당 사수 결의대회에서 "박근혜 정권이 제아무리 통진당을 탄압한다 하더라도 우린 더욱더 굳센 단결로 강해질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지역당원 대표로 출마한 정태흥 후보도 통진당 서울시당위원장을 지냈고, 농민당 대표로 나온 안주용 후보 역시 통진당 전남도당 부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선 헌법재판소 결정으로 해산된 통진당이 조직을 재정비한 뒤 간판을 바꿔달고 다시금 세 확장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민중연합당은 새로운 정당에 대한 '낙인 찍기'라며 반박하고 있다.

민중연합당은 지난 8∼12일까지 각 후보에 대한 모바일 찬반 투표와 지역선관위 주관의 현장투표를 진행했다. 상임대표 후보에 대해선 13일 전화자동응답(ARS)투표를 추가로 실시했다. 취합된 결과는 전대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흙수저당, 비정규직철폐당, 농민당의 '연합' 형태로 지난 2월 창당한 민중연합당은 출범 때부터 통진당의 부활이 아니냐는 지적을 받아왔다.

당시 공동대표로 선출된 강승철 전 민주노총 사무총장과 이광석 전 전국농민총연맹 의장, 손솔 전 이화여대 총학생회장 등이 옛 통진당과 연관된 활동 이력이 있어서다.

정수연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새로운 진보정치를 꿈꾸던 분들이 새롭게 진보정당을 만든 것"이라며 "지난 통진당이 만들어낼 수 없었던 좀 더 강력한 힘과 연대의 힘을 자유로우면서도 독립적으로 만들어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에도 통진당을 거친 분들이 많다"면서 "민중연합당에 대해 통진당의 부활이라고 말하는 것은 당 해산 이후 새롭게 탄생한 진보정당에 대한 낙인"이라고 강조했다.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