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최저임금 상승률 고공행진 '끝'…국내기업 부담↓

송고시간2016-08-14 08:00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지난 2010년까지 20% 이상 고공행진을 이어가던 중국의 최저임금 상승률이 최근 몇 년간 눈에 띄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현지에 진출한 우리나라 기업의 인건비 부담도 차츰 감소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14일 한국무역협회 베이징지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최저임금을 새롭게 공표한 10개 지역의 평균 인상률은 9.4%로 집계됐다.

오는 9월 1일부터 적용되는 베이징의 최저임금 인상률은 9.9%이다. 한국 기업이 많이 진출한 산둥성과 톈진의 인상률은 각각 6.9%와 5.4%에 그쳤다.

특히 산둥성과 톈진의 인상률은 전례를 찾기 힘들 정도로 낮은 수준이라는 것이 무역협회 베이징지부의 설명이다.

지난 2010년 중국 전체의 최저임금 인상률 평균인 22.2%와 비교하면 상승세가 절반 이상 꺾인 셈이다. 2013년 11.1%, 2014년 7.2%, 2015년 10.2% 등 최근 몇 년간 10%대 전후로 상승률이 낮아진 상태다. 중국은 성(省)별로 최저임금 인상 시기와 수준이 다르다.

중국의 최저임금 상승세가 이처럼 주춤한 것은 경기가 둔화하면서 기업 부담이 늘었고, 근로자 가운데 임금 수준이 비교적 높은 대졸자 비중이 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중국은 4년제 대학 졸업생이 매년 20만명가량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에는 681만명에 달했다.

최용민 베이징지부장은 "올해는 4년제 대졸자 수가 7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며 "최저임금 상승세가 주춤해짐에 따라 우리 기업의 부담도 조금씩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최 지부장은 "다만 이미 중국의 임금 수준이 베트남 등에 비해 상당히 높기 때문에 우리 기업은 인건비 절감을 위해 다양한 교육을 하고 생산성 향상 노력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표> 2016년 새롭게 최저임금을 공표한 지역과 인상률(한국무역협회 제공)

지역  인상률(%) 시행일자
베이징 9.9 2016.9.1
톈진 5.4 2016.7.1
허베이 11.5 2016.7.1
랴오닝 17.7 2016.1.1
장쑤 8.6 2016.1.1
산둥 6.9 2016.6.1
광둥 0 동결
하이난 12.6 2016.5.1
상하이 8.4 2016.4.1
충칭 20.0 2016.1.1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