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누리, 대선대비 전국조직 정비…부적격 당협위원장 솎아내기

송고시간2016-08-14 06:10

당협위원장 자질·장악력 철저 심사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새누리당이 내년 12월 대선을 앞두고 전국조직 정비에 착수했다.

당초 당헌·당규에 따라 당협위원장이 일괄 사퇴한 뒤 8·9 전당대회 이전에 정비하려 했으나 친박(친박근혜)·비박계가 서로 자기 사람을 심으려 한다는 의구심을 보임에 따라 결국 손을 대지 못한 채 전대를 치렀다.

'4.13 총선' 공천 경선을 하는 과정에서 결과에 불복해 당협위원장이 탈당하거나 총선 패배 후 정치권을 떠난 경우도 적지 않아 조직 정비를 할 필요가 있었지만, 넉 달을 그냥 끌어온 것이다.

현재는 형식적으로는 전국 250여 개 선거구의 당협위원회에 위원장이 한 명도 없는 상태다.

이 때문에 조직 체계를 세우지 않을 경우 그동안 극심한 계파 갈등 속에 당원 조직이 이완될 소지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이정현 대표를 비롯해 신임 지도부가 출범하자 마자 조직 정비에 박차를 가하려는 것이다.

한 핵심 당직자는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달 말까지 중앙당에서 각 지역에 공문을 보내 당협위원장을 선출토록 할 것"이라면서 "결과에 따라 중앙당에서는 부적격자를 골라내는 등 조직의 경쟁력을 높여 내년 12월 대선에서 정권 재창출을 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당협위원장은 해당 지역에서 선출한 뒤 시·도당이 승인하면 통상 절차가 끝나지만, 대선을 앞둔 만큼 위원장의 자질과 장악력 등 경쟁력을 더욱 철저하게 심사하겠다는 의미다.

또 이 대표가 전대 경선 과정에서 정치 개혁의 일환으로 상시 공천 심사를 진행한다고 했던 만큼 평소 조직 관리 실태 역시 더욱 치밀하게 점검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중앙당은 이른 시일 내에 당무감사위원회 구성을 위한 당규 개정과 위원장을 비롯한 인선을 마치고 당무 감사를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당무감사위는 총선 때마다 반복된 '밀실 공천' 논란을 해소하고 객관적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당협위원장의 지역 활동과 비리 사건 조사를 포함한 도덕성 등을 평소에 평가해 공천 심사에 반영토록 하는 기구다. 정부로 치면 감사원에 해당하는 기구로서 지난달 혁신비대위체제에서 신설됐다.

기존에는 공천 전 이뤄지는 당 사무처 차원의 당무감사에 대해 객관성 시비가 제기되고 계파 갈등을 촉발할 우려가 있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던 게 현실이다.

일단 이달 말까지 지역별로 조직을 자율 정비토록 맡긴 뒤 사고 당협과 부적격자가 당협위원장으로 선출된 지역을 중심으로 심사를 다시 벌이는 등 재정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 대선대비 전국조직 정비…부적격 당협위원장 솎아내기 - 2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