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쓸데없이 목숨 건다 vs 가치있는 인생 경험…'전쟁관광' 논란

송고시간2016-08-14 09:30

아프간 탈레반 공격에 관광객 부상…모험 전문 여행사들은 모객중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지난 4일(현지시간) 영국인 8명, 미국인 3명, 독일인 1명으로 구성된 관광객 일행이 아프가니스탄 서부 고대 유적지를 여행하다가 탈레반의 공격을 받아 7명이 다치는 일이 일어났다.

탈레반의 잔악무도한 테러 행위에 대한 비난과 별개로, 수천 명 주민이 유혈사태를 피해 탈출하는 아프간으로 누가 왜 목숨 걸고 관광을 떠나는지 의구심 담은 눈길이 쏠렸다.

AFP통신에 따르면 도전정신으로 무장한 '전쟁 관광객(war tourist)'들이 납치와 폭탄테러 가능성에 대한 경고에도 해마다 아프간으로 향해 오염되지 않은 자연 그 자체인 산악지대와 장엄한 고대 유적지를 둘러보고 있다.

쓸데없이 목숨 건다 vs 가치있는 인생 경험…'전쟁관광' 논란 - 2

올해 6월 아프간으로 '휴가'를 다녀온 미국인 배낭여행가 존 밀턴(46) 씨도 그중 하나다.

과거 북한과 소말리아에도 다녀온 밀턴 씨는 AFP에 "분쟁지역이나 인적이 드문 지역을 가보면 평범한 관광지를 여행할 때보다 훨씬 많은 것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 친지들은 그런 위험을 무릅쓰는 나를 바보라고 생각하지만, 남다른 것을 감수할 의지가 없다면 평범한 것에 만족하며 살아야 한다"며 "흉터 하나 없이 죽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런 일은 아프간에서만 일어나는 것이 아니다.

2013년 일본인 무역상 후지모토 도시후미 씨는 '단조로운 일'이 지겨웠던 나머지 2011년부터 심각한 내전 상태인 시리아 알레포를 잠시나마 다녀왔다. 그는 역시 분쟁 상태인 예멘에도 다녀왔다고 AFP에 말했다.

쓸데없이 목숨 건다 vs 가치있는 인생 경험…'전쟁관광' 논란 - 3

관광객들은 분명히 자신의 의지로 분쟁지역을 찾고 있으나 이들의 '모험'에 대한 시선은 곱지 않다.

지난 4일 탈레반 공격을 받은 서양 관광객들은 당시 아프간군의 호위를 받고 있었으며 부상자 중에는 아프간 현지인 운전기사가 포함됐다. 이번 여행객을 모집한 것으로 알려진 영국 여행사의 대표도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미디어(SNS)에서는 서방 대사관 대부분이 위험 지역 여행을 자제하라고 자국민에 경고하는 가운데 관광객들이 무모하게 위험을 감수한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위험지역 여행을 흔치 않은 경험을 했다는 '훈장'과도 같이 여기고 소중한 인명을 위험에 노출한다는 지적이다.

쓸데없이 목숨 건다 vs 가치있는 인생 경험…'전쟁관광' 논란 - 4

그러나 관광객들이 단지 스릴을 즐기러 이런 지역을 여행하는 것은 아니라는 항변도 만만치 않다.

아프간, 소말리아 등지의 관광 상품을 취급하는 영국 여행사 '언테임드 보더스'(Untamed Borders)의 제임스 윌콕스 대표는 "사람들은 다면적이고 복합적인 장소를 보고 싶어 우리 여행에 참여한다"며 "그곳이 위험해서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전리품'을 위해 이런 여행에 나서는 사람은 극소수"라며 "대부분 사람들은 누가 아프간에 다녀왔다고 해서 감탄하지는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아일랜드 배낭여행객 조니 블레어(36) 씨도 "아프간에 관해 남은 것은 (북부) 사망간 주의 불교사원에서 아이들과 축구를 했던 기억, 마자리샤리프에서 밤에 물담배를 피우고 차 한잔을 마셨던 기억"이라며 "위험을 감수할 가치가 완전히 있다"고 말했다.

분쟁과 테러에 피폐한 국가 역시 관광객을 유치하고자 하는 희망을 버리지 못한다.

아프간 상당 부분이 무장조직에 장악됐지만, 항공편으로 진입 가능한 지역과 평화가 비교적 잘 유지되는 지역이 일부 있다는 것이다.

아프간 문화부 대변인 하룬 하키미는 작년에만 2만 명이 카불을 방문했다면서 "아프간은 간절히 외국인 관광객이 필요하다. 경제가 비틀거리고 있어 이것(외국인 관광객 유치)이 중요한 수입원"이라고 말했다.

쓸데없이 목숨 건다 vs 가치있는 인생 경험…'전쟁관광' 논란 - 5

chero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