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더우니 가까워도 택시 타자"…폭염에 택시 이용 건수 증가

송고시간2016-08-14 09:00

신한카드 분석…사용액보다 이용 건수 증가율 높아

카페·인터넷쇼핑·배달 이용액도 늘어


신한카드 분석…사용액보다 이용 건수 증가율 높아
카페·인터넷쇼핑·배달 이용액도 늘어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올해 유독 심한 폭염이 찾아오자 짧은 거리에도 택시를 이용하는 경우가 늘어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신한카드는 올해 낮 최고기온이 섭씨 35도 이상이던 8월 4, 5, 7, 8일의 소비 행태를 지난해 같은 날짜와 비교한 결과 이렇게 분석됐다고 14일 밝혔다.

비교한 날짜는 각각 평일이 세 차례, 주말이 한 차례로 같았다.

분석 결과 택시의 취급액은 올해 5.5% 증가했으나 이용회원(10.4%)과 이용 건수(9.8%)는 더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평소에 택시를 잘 타지 않던 고객도 짧은 거리를 이동할 때 택시를 더 많이 이용했다는 해석을 할 수 있다.

연령별로는 30대의 취급액은 0.9% 줄어들었으나 이용회원(5.6%)과 건수(3.2%)는 늘어났다. 40대도 취급액 증가율은 1.8%에 그쳤으나 이용회원(10.4%)과 건수(9.0%)는 많이 늘어났다.

카페 업종의 소비 행태 역시 택시와 비슷한 추세를 보였다.

이 업종의 취급액은 6.4% 증가했으나 이용회원(11.0%)과 건수(12.7%)는 취급액보다 더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신한카드는 "1년 사이에 상대적으로 저렴한 음료를 판매하는 카페가 늘어났거나, 고객들이 지난해보다 저렴한 음료를 선택했다고 해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폭염 기간의 전반적인 소비 규모는 지난해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취급액과 이용회원은 각각 3.8%, 0.3% 감소했고 건수는 0.8% 늘어났다.

더위와 무관하거나 잠시 더위를 피할 수 있는 업종의 소비는 증가했다.

취급액 기준으로 백화점(7.9%), 편의점(11.8%), 택시(5.5%), 카페(6.4%) 등이 대표적이다.

인터넷 쇼핑은 취급액이 26.8% 증가했고, 배달·분식업종은 10.2% 늘어났다.

반면 노래방·당구장·PC방·볼링장 등이 포함된 여가·놀이업종에서는 이용회원이 17.9%, 이용 건수가 33.3% 증가했으나 취급액은 오히려 8.9% 감소했다.

이는 소비자들이 더위를 피해 이 업종을 자주 찾았으나 오래 머무르지는 않았다고 해석할 수 있다.

신한카드 트렌드연구소는 "올 여름에는 낮 최고기온이 35도가 넘은 날이 작년보다 매우 많았던 만큼 소비 행태에서도 의미 있는 차이를 보인 업종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더우니 가까워도 택시 타자"…폭염에 택시 이용 건수 증가 - 2

"더우니 가까워도 택시 타자"…폭염에 택시 이용 건수 증가 - 3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