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뉴스테이 후보지 대부분 자연녹지…난개발 우려

송고시간2016-08-14 07:00


부산 뉴스테이 후보지 대부분 자연녹지…난개발 우려

옛 영등포교도소 부지 뉴스테이 개발
옛 영등포교도소 부지 뉴스테이 개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옛 영등포교도소가 '기업형 임대주택(뉴스테이)' 2천300여가구와 상업시설이 복합된 단지로 개발된다. 사진은 15일 촬영한 옛 영등포교도소 부지. 2016.7.15
jjaeck9@yna.co.kr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기업형 임대주택(뉴스테이) 후보지가 대부분 자연녹지나 그린벨트여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14일 부산시에 따르면 민간사업자나 개인이 뉴스테이에 참여하려고 제출한 의향서 17건 가운데 자연녹지와 개발제한구역이 각각 7곳과 3곳에 달한다.

부산 뉴스테이 후보지 대부분 자연녹지…난개발 우려 - 2

주거지역과 상업은 각각 4곳과 1곳이다. 해당 부지의 용도변경 절차를 거치지 않고 현 상태에서 사업할 수 있는 곳이 5곳에 불과한 것이다.

이 때문에 부산시는 부산형 뉴스테이 사업을 위해 53차례에 걸쳐 심의를 진행했지만 촉진지구 지정을 신청한 것은 3건에 그쳤다.

시는 부산지역 전셋값 상승률이 다른 도시보다 높고, 월세 비중 역시 상승추세여서 부산형 뉴스테이 사업으로 서민 주거문제를 해결하려 했다.

산업단지 근로자의 출퇴근 문제를 해결하고, 재개발지역을 뉴스테이와 연계해 도시정비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하지만 자연녹지나 그린벨트 지역에 뉴스테이 사업을 하려면 도시관리계획 변경과 주민 동의, 주변 토시 수용 등 여러 절차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촉진지구로 지정되기까지 최소 1년 이상의 시간이 걸린다.

이 때문에 시가 추진하려는 부산형 뉴스테이 사업이 단기간에 성과를 내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뉴스테이 사업으로 녹지가 훼손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부산시의회 손상용 의원은 "사업자는 맹지에 있는 땅을 뉴스테이 사업으로 개발할 수 있지만 자칫 무분별한 허가는 녹지훼손 등 난개발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