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금융계열사들 '서초동 시대' 개막…삼성생명 이전 완료

송고시간2016-08-14 06:09

자산운용·증권·화재 등 순차적으로 이사…카드는 태평로에 남아

삼성생명 태평로 사옥[AP=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생명 태평로 사옥[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고동욱 기자 = 삼성생명을 필두로 삼성그룹의 금융계열사들이 속속 '태평로 시대'를 마감하고 서초동에서 새 출발에 나서고 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지난달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해 온 사옥 이전 작업을 마치고 15일부터 전 직원이 서초동에서 근무를 시작한다.

1984년 준공된 태평로 사옥을 32년간 사용해 온 삼성생명은 지난 1월 전격적으로 ㈜부영과 사옥 매각 계약을 체결했다.

7월 중순부터 부서별로 이사를 시작한 삼성생명은 주요 부서가 수원으로 옮겨간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C동)에서 새출발하게 된다.

태평로 사옥의 매각은 이달 말까지 부영에서 잔금을 완납하는 것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삼성생명을 시작으로 삼성 금융계열사들은 차례로 서초동 이전에 나선다.

삼성자산운용도 이달 말 서초동 사옥으로 이전한다.

삼성자산운용의 한 관계자는 "26일 업무를 마치고 짐을 싸서 이사한 뒤 주말에 새 사무실을 정리하고 29일부터 본격적으로 서초 사옥으로 출근한다"고 전했다.

태평로 사옥에서 22층 일부와 23∼25층 등 3.5개 층을 사용하던 삼성자산운용은 서초동 사옥에서는 C동 16∼18층 등 3개 층을 사용할 예정이다.

삼성증권 역시 아직 이전 날짜가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12월 안으로는 이전한다는 계획이다. 일단은 12월이 유력한 상태다.

이전 날짜가 아직도 불투명한 것은 삼성증권이 현재 입주해있는 삼성생명 소유 삼성본관의 사무실 공간을 임차하는 한국은행의 이전 날짜가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을지로 사옥을 사용해오던 삼성화재도 건물 매각 작업을 마무리하고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는 서초동으로 둥지를 옮길 전망이다.

이달 초 마감한 을지로 사옥 매각 입찰에는 신한카드를 포함해 4∼5곳이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화재는 9월 초까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이르면 12월 초에는 계약을 완료할 예정이다.

계약을 마무리하고 나면 삼성화재는 건설부문이 판교로 옮겨간 서초동 삼성물산 건물로 자리를 옮길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주요 금융계열사들이 줄줄이 서초동으로 이동하면서, 태평로에 형성됐던 '삼성 금융타운'도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삼성 금융타운의 핵심은 태평로 사옥이었다.

겉면에 붉은 대리석을 붙이고 타원형으로 디자인한 특징적인 외관을 갖춰, 바로 옆의 삼성본관과 함께 삼성그룹의 상징처럼 여겨지곤 했다.

삼성자산운용이 태평로 사옥에, 삼성카드와 삼성증권이 삼성본관에 입주하면서 바로 옆 을지로의 삼성화재까지 더해 이 일대에 삼성 금융계열사들이 모두 모여들었다.

그러나 금융타운의 상징처럼 여겨지던 태평로 사옥이 매각되고, 각 회사가 속속 이동하면서 이제는 '서초동 시대'를 열게 됐다.

이제 태평로에는 삼성 금융계열사 가운데 사실상 삼성카드 한 곳만 남게 된다.

삼성 본관의 고층부(20∼27층)를 사용하는 삼성카드는 이전 계획을 세우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 관계자는 "삼성카드의 경우 삼성 본관의 가장 넓은 면적을 임차하고 있다는 상징성을 고려해 잔류에 무게를 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