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궁화 박사 심경구 명예교수 미·캐나다서 로열티

송고시간2016-08-14 07:00

신품종 무궁화 70종 개발…"죽는 날까지 품종개량 계속"

(천안=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이 무궁화는 깨끗하고 앙증맞으면서 귀엽죠. 올 초 미국 특허가 나왔고. 저건 핑크빛이 넉넉하면서도 매끄러운 느낌인데 작년 말 미국 특허를 받았지. '환희'라는 별명을 가진 새 품종 '릴 킴 레드'도 출원중이야."

심경구(77) 성균관대학교 명예교수가 14일 충남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 양령리 '무궁화와 참나리연구소'에서 그가 개발한 무궁화 품종들을 하나하나 설명하느라 쉴 틈이 없다.

무궁화 박사 심경구 명예교수 미·캐나다서 로열티 - 2

말이 천안시 성환읍이지 그의 연구소는 오히려 경기도 안성과 평택이 가깝다.

농과대학에서 원예·조경학을 강의했고, 학장·기획실장 등으로 대학행정에 깊숙이 참여하고 은퇴한 지 꽤 오래됐지만 별일이 없으면 아예 약 3천여㎡ 규모의 무궁화밭 조립식 건물에서 숙식을 해결한다.

용인 집에는 이따금 오갈 정도로 무궁화 사랑에 푹 빠져 온 정성을 기울이고 있다.

품종을 개량한 무궁화로 미국과 캐나다에서 특허료(로열티)를 받고 있으니 그럴 만했다. 아마존닷컴 등 온·오프라인을 통해 북미지역에서 팔려나간 무궁화만 지난해 6월 말 현재 17만6천143주다.

1주가 팔려나갈 때 받는 돈은 15센트다. 그동안 로열티 수입으로만 1만8천747 달러(한화 약 2천200만원)가 통장에 찍혔다.

매년 상반기 기준으로 묘목 판매량을 집계, 연말에 로열티를 받고 있어 올 6월 말 현재 매출은 오는 12월에야 확인할 수 있지만 1만주 정도 더 팔려나갈 것으로 보고 있다.

교수시절 캠퍼스 내에 무궁화로 한반도지도를 만들기도 한 그가 무궁화에 매료된 것은 1990년 미국 아칸소대학교 교환교수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글쎄 미 농무부 식물원을 갔는데 그 사람들 무궁화와 벚꽃을 연구하더라고. '무궁화는 아침에 피었다가 저녁에 지기 때문에 축제도 못 하고 별로'라고 하면서 밤에도 피는 꽃을 만들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는 순간 아이쿠 싶었지…그 뒤로 존 이골프 박사가 내게 무궁화 유전자원을 넘겨줬어요. 그분은 1년 뒤에 돌아가셨고…."

심 명예교수는 그 길로 무궁화에 필이 꽂혔다. 귀국 3년 만에 밤에도 피어있는 무궁화 '심산'을 만들어냈다.

첫 작품을 심산이라 이름 붙인 것은 성균관대 초대 총장이자 유학자, 독립운동가였던 심산 김창숙 선생을 기리기 위함이었다.

심산을 시작으로 최근까지 모두 70종에 달하는 '전혀 새로운' 품종을 개발했다.

48종은 국립종자원에 등록했다. 이 가운데 4종, '릴 김(안동Ⅱ)' '릴 김 바이올렛(병화)' '러플드 새틴(종무)' '릴 김 레드(환희)'가 2006년부터 미국과 캐나다에 잇따라 특허 승인 혹은 출원됐다.

무궁화 박사 심경구 명예교수 미·캐나다서 로열티 - 3

경북 안동 예안향교에서 자라고 있던 당시 100년생 재래종 무궁화의 품종을 개량해 처음 미국 특허를 받았는데 그게 '릴 김'이다.

그는 "'미스 김' 라일락 알아? 그건 키가 큰 거고 릴 김은 키가 작아. 누구든 쉽게 알 수 있도록 영어 '리틀(Little)' 줄임말과 한국인의 대표 성 '김(Kim)'을 땄다"고 설명했다.

릴 김은 꽃잎은 작지만 붉은 빛이 진해 더욱 매력적이고, 진딧물에도 강해 화분에 심어 관상하기에 좋다. 아침에 피었다가 저녁에 지는 게 아니라 한 번 피면 33시간은 간다.

"단군이래 토종 자원으로 특허를 내 로열티를 받은 것은 내가 최초"라고 말한 그는 무궁화가 그동안은 길가나 담장, 혹은 정원수로 심어져 멀리 떨어져 보는 꽃이었으나 키를 낮추고 꽃을 더욱 화사하게 개량해 화분이나 꽃꽂이 등 곁에 두고 볼 수 있게 만든 게 큰 수확이라고 했다.

"릴 김 바이올렛'도 지난 2월 특허를 받았는데 국내에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붉은 빛이 환상적"이라고 말했다.

세상에 없던 무궁화를 만들어내는 데는 교수시절 성균관대 식물원 33만㎡ 가운데 9만㎡에 각국에서 수집한 무궁화 250품종을 심어 품종개량 작업을 해온 게 큰 자산이 됐다.

'족보'있는 꽃이라면 강릉시 사천면 방동리 강릉 박씨 종중 재실 앞 무궁화(천연기념물 520호) 등 숱한 품종의 유전자 형질을 확보해 개량을 거듭했다.

무궁화 박사 심경구 명예교수 미·캐나다서 로열티 - 4

"죽는 날까지 무궁화 품종개량에 힘쓰겠다"는 심 명예교수는 "무궁화는 단순히 꽃만 보는 식물이 아니라. 울에 빼곡히 심어놓으면 담장으로 그보다 더 좋을 수 없고 꽃잎으로는 술을 담고 잎은 잘게 썰어 사료로도 쓸 수 있다"고 말했다.

"닭에 잎을 모이로 주면 푸른 빛이 감도는 달걀을 낳는데 예로부터 강장제로, 무궁화 꽃잎, 뿌리 등은 이미 본초강목 등에서 각종 약재나 차, 술을 담는 데 쓰여왔다"고 덧붙였다.

y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