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우 거래량 반토막·가격 급락…김영란법에 얼어붙은 牛시장

송고시간2016-08-14 07:10

청주 우시장 작년 7월 349마리→지난달 116마리 거래…이달엔 50마리 그쳐

400만원 하던 송아지값 300만원대로 내려…수요 감소 우려한 농민들 입식 꺼려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지난 12일 새벽 동이 틀 무렵인 오전 5시께 청주시 흥덕구 신봉동 우시장에 소를 실은 트럭이 하나둘 모습을 드러냈다.

한우 거래량 반토막·가격 급락…김영란법에 얼어붙은 牛시장 - 2

트럭에서 내려진 송아지와 소들은 일렬로 경매장에 들어섰다. 이날은 청주 우시장 소 중개장이 서는 날이다.

오전 5시 30분이 되고 장이 열리자 빨간색 모자를 쓴 중개사들이 전표를 들고 바쁘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청주에서만 15년 동안 소 중개업을 한 김모(68)씨는 손가락 3개를 펼쳐 보이며 "330만원은 받아야 하는데, 310만원까지 맞춰보겠다"며 암송아지를 팔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지난달 최고 400만원 가까이 치솟으며 귀한 대접을 받던 것과 비교하면 전혀 다른 분위기다.

그는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소를 사려고 온 사람들과 가격 흥정을 했지만, 거래는 좀처럼 성사되지 않았다.

김씨는 "매년 7~8월은 추석 물량을 납품한 한우 농가들이 새로 소를 사들이는 시기라 비교적 거래가 활발한 편인데, 올해는 예년의 절반도 팔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우 거래량 반토막·가격 급락…김영란법에 얼어붙은 牛시장 - 3

청주시 낭성면에서 한우 농가를 운영하는 이모(63)씨는 이날 암송아지 8마리를 팔기 위해 우시장을 찾았지만, 장이 열리는 내내 표정이 어두웠다.

이씨는 "소매상들 사이에서 김영란법 때문에 소값이 하락할 것이라는 불안감이 팽배하다"면서 "오래 동안 키워 팔아야 하는 송아지는 특히 거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씨는 이날 송아지를 2마리밖에 팔지 못했다. 그는 "작년 같으면 8마리 모두 나갔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날 청원구 내수읍에서 송아지를 사려고 온 정모(61)씨는 "송아짓값이 3년 전에 비해 많이 올랐지만, 최근에는 하락세로 돌아섰다"면서 "가격이 더 떨어질 것으로 보고 구매 시기를 늦추는 축산농가가 많다"고 귀띔했다.

그는 이날 우시장을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시세만 알아보고는 소를 사들이지 않고 발걸음을 돌렸다.

한우 거래량 반토막·가격 급락…김영란법에 얼어붙은 牛시장 - 4

이날 청주 우시장에는 55마리의 큰 소와 송아지가 나왔지만, 거래가 성사된 것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20마리뿐이었다.

청주축산업협동조합에 따르면 최근 소와 송아지 거래량은 매달 줄어드는 추세다.

지난 6월 청주 우시장에 소와 송아지 267마리가 나와 146마리가 거래됐지만, 7월에는 240마리가 나와 116가 팔렸다. 이달 들어 3번의 장이 열렸지만, 50마리만이 거래돼 거래가 더욱 위축됐다.

작년과 비교하면 청주 우시장 거래량은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지난해 7월에는 올해 두 배 수준인 408마리가 나와 349마리가 거래됐다. 작년 8월에도 송아지와 소 383마리가 나와 285마리가 팔려나갔다.

축협 관계자는 "김영란법 영향으로 소고기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에 선뜻 새롭게 사육에 나서려는 농가가 없다"고 설명했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