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온두라스 축구할 줄 몰라" 마라도나 발언에 '시끌'

송고시간2016-08-12 11:12


<올림픽> "온두라스 축구할 줄 몰라" 마라도나 발언에 '시끌'

아르헨티나의 축구 스타 디에고 마라도나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르헨티나의 축구 스타 디에고 마라도나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아르헨티나의 축구 스타 디에고 마라도나가 리우올림픽 축구에서 아르헨티나 대신 8강에 오른 온두라스에 대해 "축구를 할 줄 모른다"고 비하했다가 구설에 올랐다.

아르헨티나는 예선에서 온두라스와 무승부를 기록하는 바람에 1964년 도쿄올림픽 이후 50여 년 만에 예선 탈락했다.

11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마라도나(55)는 10일 아르헨티나가 예선 탈락하자 라레드 라디오에 "온두라스에 대해 존경심을 갖고 있으나 야구와 달리 축구에 대해서는 전혀 모른다"고 혹평했다.

그는 또 현 아르헨티나 대표팀 코치진이 마이애미에서 선탠에 집중하느라 아르헨티나 축구에 신경을 쓰지 않고 있다면서 향후 두 차례 월드컵 예선통과를 위태롭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호르헤 루이스 핀토 온두라스 감독은 "마라도나가 오늘날 축구를 얼마나 가까이서 지켜봤는지 모르겠다"면서 "아마도 축구를 할 줄 모르는 팀에게 진 자국팀을 공격하기 위해 한 말일 것"이라고 점잖게 응수했다.

마라도나의 발언이 알려지면서 SNS상에서 온두라스 팬들의 비난이 쇄도했다.

한 팬은 "정작 축구를 모르는 것은 마라도나"라면서 "우리는 축구를 손이 아닌 발로 한다"고 비꼬았다. 마라도나가 과거 월드컵에서 교묘하게 손으로 골을 넣은 것을 지적하는 것이다.

<올림픽> "온두라스 축구할 줄 몰라" 마라도나 발언에 '시끌' - 2

yj378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