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도심서 한밤 중 '묻지마' 흉기 난동…4명 부상

송고시간2016-08-12 11:06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홍콩 도심의 관광명소에서 30대 남자가 야간에 묻지마식 흉기 난동을 벌여 행인과 경찰 등 4명이 부상하는 사건이 벌어졌다고 현지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콩 남성(37)이 홍콩의 대표적인 유흥가인 란콰이펑(蘭桂坊)의 한 식당에서 전날밤 10시께(현지시간) 요리용 칼을 훔쳐 거리로 뛰쳐나가 행인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렀다.

이 남성은 약 15분 간 흉기를 들고 행인을 위협하면서 난동을 부려 행인들이 공포에 휩싸였다.

이날 사건이 발생한 곳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식당 주인과 종업원들은 흉기를 들고 나가는 이 남성을 보고 제지했으나 막지 못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남성은 난동 당시 술을 마신 상태였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사람들을 해치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의 흉기 난동은 무장한 경찰이 흉기를 빼앗으면서 상황이 종료됐다.

이 과정에서 경찰관 3명과 행인 1명이 경상을 입어 인근 메리 병원으로 옮겨졌다.

홍콩 도심서 한밤 중 '묻지마' 흉기 난동…4명 부상 - 2

harri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