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진해운 보유 롱비치터미널 유동화에 한진 참여 검토

송고시간2016-08-12 09:35

유동성 확보에 도움될 듯…한진, 이미 850억 규모 지원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유동성 확보가 절실한 한진해운[117930]이 ㈜한진[002320]의 지원을 받아 핵심 자산인 롱비치터미널을 유동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한진그룹에서 육상운송을 담당하는 ㈜한진이 한진해운의 주요 자산인 미국 롱비치터미널 유동화에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롱비치터미널은 한진해운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운영하는 대형 터미널로, 미국 서부항만 컨테이너 물동량의 30% 이상을 처리할 만큼 규모가 크다.

회사 측은 앞서 채권단에 제출한 자구계획안에서 롱비치터미널 유동화를 통해 1천억원의 자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유동화에 누가, 어느 정도 규모로 참여할지가 관심사였다.

다만 연말까지는 롱비치터미널의 경영권을 매각할 수 없도록 캘리포니아 주 정부와 계약을 맺은 상태여서 단순 지분 매각은 할 수 없고, 임대하거나 특수목적법인(SPC)을 세워 후순위 투자자로 참여하는 방안 등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진은 지난 6월 한진해운의 아시아 8개 항로에 대한 영업권을 621억원에 인수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베트남 탄깡까이멥 터미널 지분을 한진해운으로부터 230억원에 사들이는 등 지금까지 약 851억원을 지원했다.

롱비치터미널 유동화가 이뤄지더라도 한진해운이 필요로 하는 자금에는 턱없이 부족하지만 당장 위기를 넘기는 데는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진해운은 앞으로 1년 6개월 동안 1조∼1조2천억원의 자금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되며, 자율협약이 만료되는 9월 4일 이전에 추가 유동성 확보가 절실한 상황이다.

한진해운 보유 롱비치터미널 유동화에 한진 참여 검토 - 2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