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이정현, 선수단에 격려전화…"국민에어컨 역할"

송고시간2016-08-12 09:26

"박상영 '할 수 있다' 주문이 국민 유행어로 자리잡아"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12일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선전하고 있는 우리 선수단에 직접 전화를 걸어 격려와 응원의 뜻을 전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정몽규 선수단장과 통화하며 "우리 선수들이 선전해줘서 국민이 TV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있다"며 "선수들의 선전이 어마어마한 에어컨 역할을 하고 있어서 더위를 다 잊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정 단장이 여자 유도에서 은메달을 딴 정보경 선수를 따뜻하게 위로해주는 모습을 보고 울컥했다고 전한 뒤 "친근한 옆집 삼촌, 아저씨처럼 선수들을 잘 돌보고 있어서 온 국민이 많은 감사를 느끼고 있다"고 격려했다.

이 대표는 또 펜싱 국가대표 박상영이 막판 역전승을 하며 극적으로 금메달을 따내기 전 '할 수 있다'고 자신에게 주문을 건 장면이 감동적이었다며 국민 사이에서 유행어로 자리 잡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피땀 흘려 훈련했지만 혹시라도 기대에 못 미친 성적을 낸 선수들도 잘 위로해달라"며 "한 사람도 다치지 말고 건강한 몸으로 돌아와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 대표는 정 단장이 여자 양궁개인전에서 장혜진(LH), 기보배(광주시청)가 각각 금메달, 동메달을 땄다는 소식을 알리자 "금메달도 늘고, 순위도 바뀌어서 통화하기 전에 갖고 있던 통계가 완전히 뒤바뀌었다"며 기뻐했다.

정 단장은 "2020년에 일본 도쿄에서 올림픽을 하는데, 양궁 등 모든 효자 종목이 평준화돼서 메달 따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며 "그런 부분에 특별히 관심을 두고 잘 될 수 있도록 많은 지원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올림픽> 이정현, 선수단에 격려전화…"국민에어컨 역할" - 2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