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 노조 8번째 파업…임금교섭 난항

송고시간2016-08-12 08:30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 노조가 올해 임금협상 시기에 8번째 부분파업을 벌인다.

노조는 12일 오전 11시 30분부터 4시간, 오후 8시 20분부터 4시간 각각 파업한다. 따로 전체 조합원 집회는 하지 않는다.

노조는 앞서 이번 주 여름 휴가를 다녀오자마자 10일부터 사흘 연속 1조 근무자(1만5천여 명)와 2조 근무자(1만3천여 명)가 각각 4시간씩 부분파업을 벌여왔다.

휴가 전 7월 말에도 19일부터 모두 5차례 부분파업을 했다.

현대차는 지금까지 노조 파업으로 차량 2만6천200여대를 만들지 못해 6천억원 상당의 생산 차질이 예상된다고 추산했다.

노조는 다음 주 투쟁계획은 다시 중앙쟁의대책위원회 회의를 열어 논의하기로 했다.

노사는 휴가 후 10일과 11일 윤갑한 사장과 박유기 노조위원장 등 노사 교섭대표가 모두 참석하는 연속 임금협상을 벌였지만, 성과는 없었다.

현대차 노조 8번째 파업…임금교섭 난항 - 2

노조는 17일 열리는 다음 교섭에서 회사 측의 제시안을 내놓으라고 요구했다.

회사 측은 휴가 전후 지금까지 16차례 교섭을 열었지만, 임금 안을 내놓지 못했다.

이는 임금피크제 확대안 등 일부 쟁점 안에서 노측과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기본급 7.2% 15만2천50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전년도 순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일반·연구직 조합원(8천여 명)의 승진 거부권, 해고자 복직, 통상임금 확대와 조합원 고용안정대책위원회 구성, 주간 연속 2교대제에 따른 임금 보전 등을 회사 측에 요구했다.

회사도 임금피크제 확대, 위법·불합리한 단체협약 조항 개정, 위기대응 공동 태스크포스(TF) 구성 등을 노조에 요구했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