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병력부족에 軍 면제 대상도 규정 고쳐 징집"

송고시간2016-08-12 08:31


"北, 병력부족에 軍 면제 대상도 규정 고쳐 징집"

건설현장에 동원된 북한군

건설현장에 동원된 북한군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북한이 병력부족 사태를 겪자 규정 개정을 통해 예전의 입대 면제자까지도 군사복무를 시키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2일 보도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RFA에 "예전에는 외아들이거나 농장원의 자녀, 광산노동자의 자녀들은 부모의 일터에서 일하는 대신 군대에 입대하지 않아도 됐다"며 "(그러나 최근 들어) 입대 면제자 중 30대 중반까지의 청년은 누구나 군사복무를 하도록 규정이 개정됐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현재 학교를 졸업하고 입대를 면제받아 공장 기업소에서 직장생활을 하고 있거나 가정을 이룬 청년들도 (예전과 달리) 입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최근 초모(징집) 대상 인원이 부족해지자 군사동원부에서 무차별적으로 신체검사통지서를 보내고 있다"며 "군 당국의 이 같은 마구잡이식 병력 모집이 전투병력 확보보다는 건설노력을 확보하려는 것이라는 비난이 주민들 속에서 일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에서는 1990년대 중반 최악의 식량난인 '고난의 행군'이 시작되고 배급제가 무너지자 출산율이 하락했으며, 이는 2010년대 들어 입대 적령기의 청년인구 급감으로 이어졌다.

anfou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