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양궁 최초 전 종목 석권까지, 이제 남은 금메달 하나

송고시간2016-08-12 08:07

남자 개인 金은 오진혁이 유일…겁없는 이승윤·구본찬 '금빛 활시위' 예고

한국 경쟁 상대 미국 선수 2명 16강서 맞대결

<올림픽> 한국 여자양궁 건재 과시
<올림픽> 한국 여자양궁 건재 과시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의 장혜진과 기보배가 11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에서 각각 금메달과 동메달을 따낸 뒤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양궁 전 종목 석권을 노리는 한국 양궁대표팀의 목표 실현이 한 발 더 가까이 다가왔다.

한국은 서울 올림픽에서 금메달 3개를 목에 건 것을 비롯해 2000년 시드니 올림픽, 2004년 아테네 올림픽, 2012년 런던 올림픽 등에서 금메달 3개씩을 따냈다.

그러나 아직 전 종목 석권 기록을 쓴 적은 없었다.

대표팀은 리우로 오기 전 "실력은 충분하다"면서 금메달 4개를 공언했다.

이번 대회 양궁에 걸려있는 금메달 4개 중 남녀 단체전과 여자 개인전에서 금 3개를 수집한 대표팀에게 이제 남은 것은 13일(한국시간) 메달 주인을 가릴 남자 개인전이다.

한국 양궁이 세계 최강으로 꼽히지만 남자 개인전에서 한국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건 것은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오진혁(현대제철)이 유일할 정도로 각축이 심하다.

<올림픽> 동료와 기쁨을 나눠요
<올림픽> 동료와 기쁨을 나눠요

<올림픽> 동료와 기쁨을 나눠요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1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장혜진이 김우진, 구본찬, 이승윤, 최미선과 기뻐하고 있다.

남자 개인전에는 1990년대에 태어난 겁없는 이승윤(코오롱엑스텐보이즈)과 구본찬(현대제철)이 '금빛 활시위'를 당기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맞수로 꼽히는 미국의 브래디 엘리슨과 잭 가헤트가 이번 대회 16강에서 맞붙는 것도 한국으로서는 다행이다.

이승윤과 구본찬은 토너먼트에서 계속 이겨 결승에서 맞대결하는 장면을 꿈꾸고 있다.

둘은 올림픽 직전인 6월 월드컵 3차 대회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놓고 맞붙은 바 있다.

이승윤은 16강 진출을 결정지은 후 "남자대표팀은 항상 개인전 1, 2, 3위가 목표였다. 여기서도 월드컵 때만큼 하는 게 목표다"고 말했다.

<올림픽> 양궁 최초 전 종목 석권까지, 이제 남은 금메달 하나 - 2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