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장혜진·기보배 기자회견 때 연습장에 선 최미선

송고시간2016-08-12 07:25

세계랭킹 1위지만 부담감·바람 극복 못해 8강 탈락

올해 첫 패배가 올림픽…"코치님, 도쿄 같이 가요"


세계랭킹 1위지만 부담감·바람 극복 못해 8강 탈락
올해 첫 패배가 올림픽…"코치님, 도쿄 같이 가요"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올해 열린 모든 국내외 대회에서 단 한 차례도 1위를 놓치지 않아 실력에서만큼은 최고라는 평가를 받았던 최미선(광주여대)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양궁 여자개인전 후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과 동메달을 딴 장혜진(LH), 기보배(광주시청)가 메달리스트 기자회견에 참석하는 동안 최미선은 예선전 연습장에 있었다.

최미선은 올해 4월 '바늘구멍'으로 불리는 한국 올림픽 대표선발전을 1위로 통과하며 태극마크도 달았다. 이후 5월 콜롬비아 메데진, 6월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현대 양궁월드컵 2, 3차 대회에서 연속 3관왕에 올랐다.

매 대회 스포트라이트를 받았고, 이번 대회에서도 가장 강력한 개인전 우승후보로 꼽히며 2관왕으로 새로운 스타 탄생을 노렸던 최미선으로서는 낯선 모습이었다.

그러나 최미선은 바람이라는 변수와 심리적 부담감을 이기지 못하고 8강전에서 올림픽 개인전 첫 도전을 마무리했다.

'도깨비' 바람이 분 이날 1세트 첫발에서 5점을 쏘면서 흔들리기 시작한 최미선은 매 세트 화살 3발씩으로 승부를 가리는 빠른 토너먼트 경기의 전개 속에 2, 3세트까지 평정심을 회복하지 못하고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한 채 패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이번 리우올림픽을 위해 준비 많이 했는데 허무하게 끝나버려서 아쉽다. 아쉬움이 많이 남는 대회로 기억될 것 같다"고 말했던 최미선은 슬픔에 빠진 대신 다음 대회를 바라봤다.

대회 전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 올림픽이라는 각오로 임하겠다"고 밝혔던 최미선은 "코치님, 같이 도쿄 올림픽에 가요"라고 다시 마음을 가다듬었다.

양궁 코치진은 이제 대학 2학년인 20살 최미선에게 "이번 경험을 바탕으로 2020년 도쿄 올림픽은 물론 그다음 올림픽까지 계속 활약할 수 있다"고 다독였다.

<올림픽> 장혜진·기보배 기자회견 때 연습장에 선 최미선 - 2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