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새로운 2관왕' 장혜진 "4등 선수 꼬리표 떼 후련"

송고시간2016-08-12 06:21

두 차례 '울컥'…"렌즈 한 번 깨보려 했는데 잘 못 쐈다"

<올림픽> 땀방울 눈물되어
<올림픽> 땀방울 눈물되어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의 장혜진이 11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에서 우승한 뒤 시상식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장혜진(29·LH)은 4년 전 설움을 눈부신 환희로 승화한 소감을 밝혔다.

"런던 올림픽 선발전 4등 선수라는 꼬리표를 떼어내서 후련하고 좋다"

<올림픽> 금메달에도 차분하게
<올림픽> 금메달에도 차분하게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1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장혜진이 금메달을 확정 짓고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장혜진은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리우 올림픽 여자개인전 결승에서 리사 운루흐(독일)에게 세트점수 6-2(27-26 26-28 27-26 29-27)로 이겼다.

장혜진은 준결승에서 4년 전 런던 올림픽 2관왕인 기보배(광주시청)을 누르고 결승에 올라 새로운 2관왕에 등극했다. 그에게는 의미가 남다른 금메달이다.

2012년 런던 올림픽 당시 올림픽 대표 후보 선수 4명에 포함됐으나 막판에 탈락해 분루를 삼켰기 때문이다.

<올림픽> 장하다 대한낭자
<올림픽> 장하다 대한낭자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1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에서 금메달과 동메달을 딴 장혜진과 기보배가 응원단을 향해 환하게 웃고 있다.

장혜진은 금메달 확정 순간에 이어 시상식에서도 눈물을 보였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과 공동 기자회견장에서는 "시상식에 서니 선발전에서 힘들었던 과정이 생각났다. 애국가를 들으니까 울컥 눈물이 났다"고 했다.

힘든 기억에는 지난해 리우에서 열린 프레올림픽 장면도 포함됐다.

장혜진은 당시 4등으로 출전 선수들과 동행했다. 시합에는 나서지 못했다. 홀로 연습장에서 '도둑훈련'을 하면서 올림픽 꿈을 키운 이유다.

"그때 몰래 훈련하면서 다짐했어요. 꼭 돌아와서 저렇게 사선에서 활을 쏴야겠다고 다짐했어요. 결승전 사선에 섰을 때는 정말 꿈만 같았어요."

개인전 금메달을 예상했느냐는 질문에는 "예상 못 했다. 결승전이라는 생각보다는 한발, 한발만 생각하고 임했다. 마지막 발을 남겨두고 올림픽 결승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렌즈 한 번 깨보려 했는데 잘 못 쐈다"고 답했다.

<올림픽> 태극기 들고서
<올림픽> 태극기 들고서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1일 (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장혜진이 양창훈 감독과 함께 태극기를 들고 경기장을 돌고 있다.

장혜진은 이날 개인전의 결정적인 변수가 된 바람을 이겨낸 비결도 털어놨다.

"다른 선수들이 바람이 많이 불어서 실수할 때 자세를 눈여겨봤다. 사선에 들어가면 내가 해야 할 것만 자신 있게 쏘자고 생각했고, 그렇게 했다"

장혜진은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잘 안 되더라도 포기하지 않고 매사에 긍정적인 생각으로, 할 수 있다는 마음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다. 좋은 결과는 언젠가는 꼭 따라오니까"라고 조언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