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짱콩' 장혜진, 女 양궁개인전 '신궁계보' 이었다

송고시간2016-08-12 05:31

대회 개막 전 '2관왕' 공언…주목 못 받았지만 결국 실현

<올림픽> 날아가는 금빛 화살
<올림픽> 날아가는 금빛 화살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1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장혜진이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대기만성' 장혜진(29·LH)이 한국 여자양궁의 '올림픽 신궁 계보'에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장혜진은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개인전 결승에서 리사 운루흐(독일)에게 세트점수 6-2(27-26 26-28 27-26 29-27)로 이겼다.

<올림픽> 간절한 기도의 결과
<올림픽> 간절한 기도의 결과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1일 (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장혜진이 기도를 하고 있다.

한국 양궁은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에서 서향순이 금메달을 딴 이후 홈팀 텃세에 밀려 은메달에 그친 2008년 베이징올림픽을 제외하면 한 번도 금메달을 놓친 적이 없다.

한국 여궁사들의 신궁 계보는 서향순에 이어 김수녕(1988 서울 올림픽)-조윤정(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김경욱(1996 애틀랜타 올림픽)-윤미진(2000 시드니 올림픽)-박성현(2004 아테네 올림픽)-기보배(2012 런던올림픽)'로 이어졌고, 이제 장혜진의 이름이 여기에 더해지게 됐다.

애초 대표팀에서는 세계랭킹 1위로 올해 국내외 대회에서 한 번도 패한 적이 없던 '실력'의 최미선(광주여대)이나 런던올림픽 2관왕인 '경험'의 기보배(광주시청)가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혔다.

장혜진은 27살이던 2014년에야 월드컵 대회에서 첫 개인전 금메달을 딸 정도로 늦게서야 이름을 알렸고 비교적 주목받지 못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 당시 올림픽 대표 후보 선수 4명에 포함됐으나 분루를 삼켰던 장혜진은 4년 만에 돌아온 올림픽 선발전에서 막차를 탔던 간절함으로 올림픽 개인전 금메달까지 이뤄냈다.

<올림픽> 오늘은 울어도 돼
<올림픽> 오늘은 울어도 돼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1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장혜진이 금메달을 획득한 뒤 시상식에서 눈물을 글썽이고 있다.

지난해 리우에서 열린 프레올림픽에 참가하지 못했지만, 출전 선수들을 동행해 연습장에서 '도둑훈련'을 하면서 올림픽 꿈을 키웠던 독기가 빛을 발한 순간이기도 했다.

장혜진은 이번 대회 첫 남북대결로 주목받았던 강은주(북한)와의 16강전에서 세트점수 6-2로 승리하며 산뜻하게 출발한 뒤 '도깨비 바람'이 분 4강에서 기보배와 살얼음 대결을 거쳐 결승전까지 이겼다.

장혜진은 대회 전 대한체육회에서 낸 자료집에서 이번 대회 목표로 '2관왕'을 들었다.

개인전 16강전이 시작될 때까지 이 목표에 주목하는 사람은 적었지만, 장혜진은 자신의 목표를 현실화하는 데 성공했다.

<그래픽> 역대 여자 양궁 개인전 금메달리스트
<그래픽> 역대 여자 양궁 개인전 금메달리스트

장혜진은 항상 자신의 별명인 '짱콩'이라 적힌 작은 글씨판 고리를 달고 시합에 나선다.

키가 작은 '땅콩' 중에 '짱'이 되라는 의미지만 장혜진은 이날 세계양궁계에서 '짱'이 됐다.

활시위를 당기기 전 빌립보서 4장 13절을 되뇐다고 소개했던 장혜진은 금메달을 확정한 후에도 눈을 감고 두 손을 모아 기도했다.

<올림픽> '짱콩' 장혜진, 女 양궁개인전 '신궁계보' 이었다 - 2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