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울어버린 최미선 "바람 너무 의식하다가…"

송고시간2016-08-12 03:56

세계 랭킹 1위, 8강에서 0-6 충격적인 패배

<올림픽> '세계랭킹 1위' 최미선, 8강 탈락
<올림픽> '세계랭킹 1위' 최미선, 8강 탈락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의 최미선이 11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8강에서 패한 뒤 고개를 숙인 채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2016.8.12
kane@yna.co.kr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최미선(광주여대)이 첫발을 5점 과녁에 맞혔을 때만 해도 설마 했다.

1세트를 내줬을 때도 세계 랭킹 1위인데, 2세트부터 충분히 역전이 가능하다고 봤다.

그러나 설마 하는 사이에 최미선은 2세트에서 또 무너졌고, 3세트까지 내줬다. 간단하고 순식간에 경기는 끝나 버렸다.

최미선은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8강에서 알레한드라 발렌시아(멕시코)에게 0-6(23-25 26-29 27-29)으로 완패했다.

여자 양궁 단체전 8연패 위업을 이룬 선수이자 현재 세계에서 가장 활을 잘 쏘는 여자 궁사가 믿기지 않는 방식으로 패배했다.

눈물 짓는 최미선
눈물 짓는 최미선

눈물 짓는 최미선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최미선이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8강에서 알레한드라 발렌시아(멕시코)에게 0-6(23-25 26-29 27-29)으로 완패한 뒤 믹스트존에서 올림픽 주관 방송사와 눈물을 흘리며 인터뷰하고 있다.
changyong@yna.co.kr

최미선은 경기가 끝난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올림픽 주관 방송사, 국내 방송사, 현지 취재진, 국내 취재진 순서로 질문에 답변했다.

믹스트존에서부터 울음을 터트린 최민선은 가는 곳마다 눈물을 흩뿌렸다.

그는 떨리고 더듬거리는 목소리로 "단체전과 개인전이 다르다기보다는 상대방을 의식하느라 내 것을 집중 잘하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최미선은 이어 "바람만 신경 쓰다 보니까 자세에 집중을 못 했다"고 눈물을 흘렸다.

그는 "이번 리우올림픽을 위해 준비 많이 했는데 허무하게 끝나버려서 아쉽다"며 "아쉬움이 많이 남는 대회로 기억될 것 같다"고 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