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내일의 하이라이트(13일)

송고시간2016-08-12 08:00

한국 축구, 2회 연속 4강 진출 도전

탁구 남녀 단체, 예선 돌입

남자 100m 김국영, 한국 신기록 목표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조 1위로 예선을 통과한 한국 축구대표팀이 올림픽 2회 연속 4강 신화에 도전한다.

한국은 14일 오전 7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주경기장에서 온두라스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축구 8강전을 치른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동메달을 얻은 한국 축구는 이번 대회에서도 메달을 바라보고 있다.

조별 예선을 1위로 통과한 덕에 포르투갈을 피하고 해볼 만한 상대 온두라스와 8강전을 치른다.

한국은 온두라스와 역대전적은 2승 1무로 앞서 있다.

남녀 단복식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한 한국 탁구는 단체전에서 명예회복에 나선다.

여자팀은 13일 오후 8시 루마니아와 첫 경기를 치르고, 남자팀은 14일 오전 7시 30분 브라질과 격돌한다.

이번 대회 내내 고전한 여자 펜싱 대표팀은 사브르 단체전에서 설욕을 준비한다.

김지연, 서지연, 황선아, 윤지수가 나서는 한국 대표팀은 13일 우크라이나와 8강전을 시작으로 메달 도전을 시작한다.

한국을 대표하는 스프린터 김국영(광주광역시청)은 14일 0시 마라카낭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남자 100m 예선전에 출전한다.

한국 선수가 올림픽 100m 경기에 나서는 건, 1996년 애틀랜타 대회 진선국 이후 20년 만이다.

김국영은 자신이 보유한 한국 기록(10초16) 경신을 목표로 내세웠다.

안병훈(CJ)과 왕정훈이 남자골프 3라운드를 치른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