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펜싱> 여자 에페, 우크라이나 제압…5위 놓고 미국과 대결

송고시간2016-08-12 00:58


-올림픽-<펜싱> 여자 에페, 우크라이나 제압…5위 놓고 미국과 대결

펜싱 최인정(오른쪽)
펜싱 최인정(오른쪽)

(EPA=연합뉴스)

(리우데나제이루=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여자 펜싱 에페 대표팀이 단체전 5위를 놓고 미국과 대결하게 됐다.

신아람(30·계룡시청), 최인정(26·계룡시청), 강영미(31·광주서구청), 최은숙(30·광주서구청)으로 이뤄진 여자 에페 대표팀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카리오카 경기장3에서 열린 단체전 5∼8위전에서 우크라이나를 45-34로 제압했다.

<올림픽> 메달 꿈 좌절된 뒤 눈물 쏟는 여자 에페 대표팀
<올림픽> 메달 꿈 좌절된 뒤 눈물 쏟는 여자 에페 대표팀


(리우데나제이루=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한국 여자 펜싱 에페 대표팀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단체전 8강에서 에스토니아에 석패한 뒤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대표팀은 11일 오전 (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카리오카 경기장3에서 열린 에스토니아와 경기에서 26-27로 패했다.
메달의 꿈이 날아간 대표팀은 눈물을 쏟았다.
신아람(가운데)은 최인정(오른쪽)의 어깨를 두드리며 위로했다. 2016.8.12.
ksw08@yna.co.kr

미국은 동시에 열린 5∼8위전에서 프랑스를 꺾었다.

한국과 미국은 오전 2시 30분 5∼6위 결정전을 치른다.

여자 펜싱 에페 대표팀은 단체전 메달에 도전했지만, 첫 경기인 8강전에서 에스토니아에 26-27로 석패하고 말았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