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기료 한시 완화로 가구마다 월 25시간 더 에어컨 쓸 수 있어

송고시간2016-08-11 22:31

7월 전력 요금고지서 발부되는 22일, 가구마다 정확한 경감분 알 수 있어

"이미 발부된 고지서는 환급해줄 것…올해엔 전 가구에 혜택 돌아가"

전기료 한시 완화로 가구마다 월 25시간 더 에어컨 쓸 수 있어 - 1

(세종=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올해 실시하는 주택용 전기요금 여름철(7~9월) 한시 인하 대책은 지난해보다 규모와 폭이 훨씬 커졌다. 정확한 추산은 어렵지만, 이번 전기료 한시 완화 혜택은 가정마다 한 달 25시간 정도 에어컨을 더 사용할 수 있는 분량이다.

지난해 여름에는 현행 6단계인 주택용 누진제 체계 가운데 3단계(201~300㎾)와 4단계(301~400㎾)를 통합해 3단계 요금을 적용했다. 월 366㎾h를 쓰는 평균적인 4인 도시 가구를 주로 겨냥한 제도였다.

5단계(401~500㎾), 6단계(501㎾ 이상) 구간의 소비자도 계단식으로 이뤄지는 요금계산 구조 덕분에 어느 정도 전기요금 경감 혜택을 받을 수 있었다.

이를 통해 703만 가구가 1천300억원의 전기요금 경감 효과를 올렸다. 월 366㎾h를 쓰는 가구의 경우 월평균 8천368원의 요금을 절감한 것으로 추산됐다.

지난해 주택용 전기요금 납부액은 7월 6천143억원, 8월 8천857억원, 9월 6천612억원이었다.

올해는 각 구간의 폭을 50㎾h씩 높이는 식으로 부담을 줄이기로 했다.

1단계의 경우 100㎾h 이하에서 150㎾h 이하로, 2단계는 101~200㎾h에서 151~250㎾h 등으로 일제히 상향 조정하는 셈이다.

이렇게 되면 2천200만 전 가구가 요금 감면 혜택을 보게 된다. 가구별로 여름철 전기요금의 19.4%씩 낮춰지는 효과가 생기며 지원 금액도 4천200억원으로 껑충 뛴다.

수혜가구 수와 지원금액 모두 지난해보다 3배이상 늘어난 셈이다.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올해는 단계별로 조정해 골고루 형평성을 맞추려고 노력했다"며 "작년에는 1~3단계에 혜택이 없다는 점과 전반적으로 혜택 규모가 작다는 비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우 차관은 "전 단계의 구간을 늘렸기 때문에 부자감세라는 비판도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단계별로 늘어난 50㎾h는 각 가정에서 한 달에 25시간가량 더 에어컨(스탠드형 1.8㎾규모)을 쓸 수 있는 양이다.

전기료 한시 완화로 가구마다 월 25시간 더 에어컨 쓸 수 있어 - 2

다만, 전 가구에게 혜택이 돌아가게 되다보니 구간별 요금이 다양해 실제 가구당 금액기준으로 얼마 정도가 지원이 되는것인지를 추산하는 것은 어렵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올해 7~9월 요금 인하분은 고지서에 미리 포함돼 배달될 예정이다. 7월 전력요금 고지서가 오는 22일께부터 발급될 계획이기 때문이다.

우 차관은 "경감분이 포함돼 고지서가 나갈 것"이라며 "이미 고지서가 발급됐다면 환급해 줄 것"이라고 밝혔다.

<표> 주택용 전기요금 한시적 부담 경감방안

구간요금전력량요금 (원/kWh)
현행조정
160.7100kWh이하150 kWh이하
2125.9101~200kWh151 ~ 250 kWh
3187.9201~300kWh251 ~ 350 kWh
4280.6301~400kWh351 ~ 450 kWh
5417.7401~500kWh451 ~ 550 kWh
6709.5500kWh 초과550 kWh초과

<표> 주택용 전기요금 납부액(2015년기준, 단위 : 억원)

구분7월8월9월소계
주택용6,1438,8576,61221,612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