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율 비상' 걸린 자동차, 엔고에 그나마 '숨통'

송고시간2016-08-12 07:01

일본차, 환율 타격에 인센티브 줄여…도요타는 실적전망 하향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최근 원화 강세로 수출 전선에 비상이 걸린 국내 자동차 업체들이 엔화 가치가 급격히 상승한 덕분에 숨 돌리고 있다.

엔화 강세는 한국 기업의 주요 경쟁사인 일본 기업의 수익성과 경쟁력에 큰 부담이 되기 때문에 원/달러 환율만큼 실적에 큰 영향을 미친다.

'환율 비상' 걸린 자동차, 엔고에 그나마 '숨통' - 2

12일 업계에 따르면 도요타는 최근 올해 회계연도 1분기(일본 회계연도는 4월에 시작하기 때문에 1분기는 4~6월에 해당) 실적 발표에서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천137억 엔(15.0%) 줄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 감소의 가장 큰 원인은 엔화 강세로 도요타는 환율로 인한 손실이 2천350억 엔에 달한다고 밝혔다. 환율 영향을 제외하면 실제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증가한 셈이다.

도요타의 1분기 평균 엔/달러 환율은 108엔으로 전년 동기(121엔)보다 10.7% 하락했다.

도요타는 엔화 강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고 연간 실적전망도 축소했다.

원래 엔/달러 환율을 105엔으로 가정하고 연간 1조7천억 엔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전망했지만, 환율을 102엔으로 영업이익은 1조6천억 엔으로 하향 조정했다.

혼다는 올해 회계연도 1분기 자동차 판매가 전년 대비 2.3% 늘었지만, 매출은 엔화 강세 영향으로 6.3% 하락했다.

혼다는 환율 때문에 매출이 4천10억 엔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닛산도 1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8.4%, 영업이익은 9.2% 하락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79억 엔 줄었는데 환율로 인한 감소분이 912억 엔이었다.

'환율 비상' 걸린 자동차, 엔고에 그나마 '숨통' - 3

엔화 강세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줄면 차량 프로모션에 쓸 돈이 부족해진다.

지금 같이 소비자가 가격에 민감한 경기 침체기에 판촉비용을 충분히 쓰지 못하면 판매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

미국의 자동차 판매 사이트 트루카닷컴(www.truecar.com)에 따르면 지난달 혼다가 미국 시장에서 지출한 차량 한 대당 평균 인센티브는 1천794 달러로 전년 대비 11.6% 줄었다.

닛산은 3천439 달러로 전년 대비 3.9% 하락했다.

반면 산업 평균은 3천225 달러로 전년 대비 5.2%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과거 엔화가 약세일 때는 일본 업체들이 인센티브를 늘려서 우리가 힘들었지만, 지금은 일본 업체가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하기 힘들어하면서 경쟁력이 약해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원화 강세가 계속되면 국내 업체도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

현대자동차[005380]는 올해 상반기 어려운 글로벌 시장 환경에서도 매출이 전년 대비 7.5% 증가했는데 환율 덕을 봤다.

올해 상반기 원/달러 환율은 1,182원으로 전년 상반기 1,099원보다 7.6% 올랐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시 환율이 1,100원 수준으로 내려오면서 환율 혜택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