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복절 보신각 타종…김복동 할머니·스코필드 박사 손녀 참여

송고시간2016-08-12 06:00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시는 광복 71주년을 맞아 15일 정오 종로 보신각에서 타종 행사를 한다.

광복절 보신각 타종…김복동 할머니·스코필드 박사 손녀 참여 - 2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양준욱 서울시의회 의장, 김영종 종로구청장과 올해의 타종인사로 선정된 독립유공자 후손 등 12명이 참여해 4명씩 3개조로 나눠 11번씩 33번 종을 친다.

타종인사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석호필'로 알려진 독립유공자 프랭크 윌리엄 스코필드의 손녀 리사게일 스코필드, 장애를 딛고 국가대표가 된 '로봇다리 수영선수' 김세진군, 독립운동사를 정리하고 있는 김홍신 소설가 등이 선정됐다.

타종 전 오전 11시40분부터는 종로구립합창단이 '광복절 노래'와 '선구자'를 합창하고, 참사랑봉사회가 종로구청에서 보신각까지 '태극기 물결 대행진'을 벌이며 시민에게 태극기를 나눠준다.

광복절 전날 정오에는 남산공원 팔각광장에서 태권도 시범단 공연이 펼쳐진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