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오바마가 IS 창시자…힐러리는 공동 창시자"

오바마 중간 이름 후세인도 거론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최근 무슬림 비하, 클린턴 생명위협 교사 등의 논란을 일으킨 미국 공화당의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이번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테러 단체의 창시자라고 공격했다.

트럼프 "오바마가 IS 창시자…힐러리는 공동 창시자" - 2

10일(이하 현지시간) AP통신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트럼프는 이날 플로리다 주 포드 로더데일의 선거 유세에서 "그(오바마 대통령)가 ISIS의 창시자다. 그가 ISIS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ISIS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다른 명칭이다.

트럼프는 "그들(IS)은 많은 면에서 오바마 대통령을 영예롭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트럼프는 또 "'거짓말쟁이' 힐러리 클린턴이 (IS의) 공동창시자"라며 화살을 민주당 대선주자 클린턴에게 돌렸다.

트럼프가 과거 국무장관을 지낸 클린턴이 테러 집단을 만드는 데 역할을 했다고 비판한 적은 있지만 오바마 대통령을 IS 창시자라고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테러 위협에 오바마 행정부가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주장을 통해 트럼프가 오바마 정책의 계승자로 알려진 클린턴에게 타격을 주려고 한 발언으로 읽힌다.

트럼프는 지난 6월 49명의 목숨을 앗아간 '올랜도 테러' 때도 오바마 대통령의 테러 대책을 비판하면서 오바마 대통령과 무슬림 관련 음모론을 제기했다.

그는 당시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급진 이슬람 테러리즘'이란 용어를 사용하지 않는다며 "오바마 대통령이 (급진 이슬람 테러리즘에 대해) 잘 모르는 것일 수도 있고 아니면 누구보다 더 잘 이해할 수도 있을 텐데 아무튼 둘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번 유세에서 트럼프는 오바마 대통령의 중간 이름 '후세인'까지 거론하며 '무슬림 연계' 공세를 폈다.

트럼프는 러시아가 강제병합한 크림반도의 위기가 "버락 후세인 오바마의 행정부에서 발생했다"고 강조했다.

후세인은 시아파 이슬람의 가장 존경받는 순교자의 이름이며 시아파 무슬림의 가장 흔한 이름으로 알려진다.

트럼프는 오바마 대통령이 무슬림이며 케냐(오바마 대통령의 아버지 고향)에서 태어났다는 거짓 주장을 한 바 있다. 오바마 대통령의 종교는 기독교이며 출생지는 미국 하와이다.

사살된 올랜도 테러범의 아버지 세디크 마틴이 8일 클린턴 유세장에 모습을 드러낸 것도 트럼프의 공격 대상이 됐다.

트럼프는 "올랜도에서 훌륭한 사람들을 죽인 짐승의 아버지가 큰 웃음을 지으며 힐러리 클린턴 바로 뒤에 앉아 있는 게 끔찍하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트럼프 유세장에는 성추문으로 물러난 공화당의 마크 폴리 전 하원의원이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폴리 전 의원은 2006년 의회에서 일하는 10대 남자 사환에게 음란한 내용의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드러나 의정 생활을 접었다.

트럼프 "오바마가 IS 창시자…힐러리는 공동 창시자" - 3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8/11 15: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