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핸드볼> 한국, 네덜란드와 극적인 무승부

송고시간2016-08-11 09:45

오영란, 후반 종료 직후 네덜란드 7m 스로 선방

<올림픽> 우생순, 불꽃을 살리다
<올림픽> 우생순, 불꽃을 살리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0일 오후 (현지시간) 리우데자네이루 퓨처 아레나에서 열린 2016 여자핸드볼 B조 예선 3차전 네덜란드와의 경기에서 후반 종료 3초를 남기고 네덜란드의 7m 드로우를 오영란이 막아내 32대32 동점으로 경기가 끝나자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여자 핸드볼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2패 끝에 무승부를 거두며 한숨을 돌렸다.

임영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푸투루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핸드볼 여자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지난해 세계선수권 준우승팀 네덜란드와 32-32로 비겼다.

이번 대회에서 러시아, 스웨덴에 연달아 패한 한국은 1무2패를 기록하며 조 5위를 유지했다.

한국은 남은 프랑스, 아르헨티나와 경기에서 모두 이겨야 8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우리나라는 경기 초반 최수민(서울시청)의 측면 공격이 호조를 보이며 7-4까지 앞서나갔다.

그러나 장신에 힘까지 겸비한 네덜란드의 공격에 이내 동점을 허용했다. 네덜란드는 4-7이 된 지 약 6분 만에 8-8 동점을 만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까지 팽팽한 접전을 벌인 우리나라는 후반 중반에 급격히 무너졌다.

21-21 동점에서 네덜란드 니케 그루트에게 실점하면서 그 과정에서 유현지(삼척시청)가 2분간 퇴장을 당했다.

수적 우위를 점한 네덜란드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연속 4골을 더하며 후반 시작 약 10분 만에 26-21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5골 차가 되면서 패색이 짙어진 우리나라는 그러나 권한나(서울시청)가 7m 스로 2개를 연달아 넣으며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경기 종료 10분 전까지 4골 차로 끌려가던 한국은 유현지의 득점을 신호탄으로 김진이(대구시청), 유소정(SK)이 연속 득점에 성공, 종료 8분여를 남기고 28-29까지 따라붙었다.

기세가 오른 우리나라는 종료 6분여 전 우선희(삼척시청)가 천금 같은 득점에 성공, 기어이 동점을 만들었다.

<올림픽> 공 막아내는 오영란
<올림픽> 공 막아내는 오영란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8일 오전(현지시간) 리우데자네이루 퓨처 아레나에서 열린 2016 여자핸드볼 B조 예선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골키퍼 오영란이 상대 슛을 막아내고 있다.

이후 한 골씩 주고받으며 접전을 벌이던 두 나라의 승부는 종료 신호가 울린 뒤에 정해졌다.

경기 종료와 함께 김진이가 반칙을 저질러 네덜란드에 7m 스로를 허용한 것이다.

그러나 네덜란드 슈터로 나온 로이스 아빙의 슛을 대표팀 최고참 골키퍼 오영란(44·인천시청)이 선방하며 귀중한 승점 1을 지켜냈다.

한국은 권한나가 혼자 11골을 터뜨렸고 최수민도 6골로 뒤를 받쳤다.

우리나라는 13일 오전 9시50분 프랑스와 4차전을 치른다. 프랑스는 첫 경기에서 네덜란드를 18-14로 물리쳤다.

-올림픽-<핸드볼> 한국, 네덜란드와 극적인 무승부 - 2

◇ 11일 전적

▲ B조

한국(1무2패) 32(17-18 15-14)32 네덜란드(1승1무1패)

러시아(3승) 36-34 스웨덴(2승1패)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