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킨타나 유엔 北인권특별보고관 "방북 시도할 것"

송고시간2016-08-11 08:57

"北당국자들과 교류 시도…정치범수용소 상황 우려"

토머스 오헤아 킨타나 신임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토머스 오헤아 킨타나 신임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토머스 오헤아 킨타나 신임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북한 당국자들과 교류를 적극적으로 시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11일 보도했다.

지난 1일 임기를 시작한 킨타나 보고관은 VOA와 전화 인터뷰에서 "첫 번째로 할 일은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에 서한을 보내는 것"이라며 "그리고 북한 당국자들을 만나서 교류의 중요성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엔 미얀마 인권 특별보고관으로 6년간 활동하면서 미얀마를 여러 번 방문했다"면서 "북한으로부터 방문 허가를 받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겠지만 방북을 반드시 시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북한 인권문제 가운데) 특별히 정치범 수용소 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며 "수감자들에 대한 처우와 수용소의 여건을 개선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지 살펴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인권 유린에 대한 책임 규명과 처벌 문제에 대해서는 "자행된 범죄에 대한 진실과 정의의 필요를 다루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다"면서 "현재 유엔에서 북한과 관련해 책임 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주된 관심사"라고 언급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현재까지 북한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는 문제에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사실이 우리가 다른 측면에서 책임 문제를 다룰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며 "책임 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재판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식량과 인도적 지원에 대한 접근은 중요한 문제"라면서 "인도적 지원에 관해 살피는 것도 특별보고관으로서 저의 임무 가운데 하나"라고 덧붙였다.

anfou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