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어컨 몰려드는 수요에…LG, 생산라인 이례적 2주 연장

송고시간2016-08-11 10:00

올해 풀가동 16주…작년보다 4주 길어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전국적인 무더위로 에어컨 수요가 급증하면서 LG전자[066570]가 에어컨 생산라인을 이례적으로 8월 중순에도 풀가동하기로 했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의 휘센 생산라인의 가동 기간을 작년보다 2주 연장한다고 11일 밝혔다.

예년의 경우 8월이 되면 생산을 마무리했지만, 올해는 이달 중순까지 수요에 맞춰 생산을 계속한다.

가동률이 100%를 넘는 풀 가동은 올해 4월 넷째 주부터 8월 셋째 주까지로 총 16주(8월 1주는 생산라인 휴무로 제외)다. 작년에 비하면 4주가량 길다.

여름 들어 연일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고 있고 정부에서 에너지효율 1등급 제품에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것도 에어컨 판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대표 제품인 휘센 듀얼 에어컨은 에너지효율은 높이고 소음은 줄인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를 장착해 기존 정속형의 컴프레서보다 전기료를 63%까지 줄여준다.

휘센 듀얼 에어컨은 상단 2개의 토출구가 좌우 120도까지 바람을 보내 더 효율적이고 쾌적하게 냉방해 준다.

인체 감지 카메라를 탑재해 최대 5m 거리까지, 좌우로는 최대 105도 범위에서 사람의 수, 위치 등을 감지한다.

인체 감지 카메라로 사람의 형상을 실시간으로 찾아 실내 상황을 파악한 후 바람의 세기와 방향을 자동으로 설정한다.

LG전자 류재철 가정용에어컨BD(RAC Business Division)담당은 "전기료에 민감한 고객들을 위한 고효율 휘센 에어컨을 앞세워 국내 에어컨 시장을 지속해서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에어컨 몰려드는 수요에…LG, 생산라인 이례적 2주 연장 - 2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