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미사일방어청장-합참 고위인사 회동…사드·미사일방어 협의

송고시간2016-08-11 10:30

합참 고위인사 만나 北미사일 평가·사드배치 후속조치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영재 기자 = 미국의 미사일방어(MD) 전략을 총괄하는 국방부 산하 미사일방어청(MDA)의 제임스 시링 청장(해군중장)이 11일 합동참모본부 고위 인사와 회동,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시링 청장은 이날 오전 합동참모본부 청사를 방문, 합참 고위인사와 만나 사드배치 결정에 따른 후속조치와 한미 미사일방어 협력 방안 등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전날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시링 청장은 합참 고위인사와의 회동에서 북한이 최근 무수단 중거리미사일과 노동미사일 등을 고각으로 발사해 한국을 비롯한 주한미군 기지를 위협하는 것과 관련,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수준을 평가하고 이에 대응한 양국의 미사일방어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링 청장의 전격적인 방한은 경북 성주지역으로 사드를 배치하기로 결정한 이후 한국 내에서 사드배치 반대 여론이 비등한 가운데 이뤄져 미국 정부에서도 사태 추이를 비상하게 주시하고 있음을 시사해주고 있다.

미국 미사일방어청은 세계적 차원의 미사일방어 전략을 수립하고 집행하는 기관이어서 그의 이번 방한 행보가 주목을 받고 있다.

그러나 우리 국방부와 합참을 비롯한 주한미군은 시링 청장이 한국에서 누구를 만나는지, 어떤 일정을 소화하는지 등에 대해서는 모두 입을 다물고 있다. 그의 방한이 국내·외적으로 파문을 불러오는 것을 차단하려는 조치로 풀이된다.

군의 한 관계자는 "시링 청장은 한민구 국방장관을 비롯한 국방부의 핵심인사를 만나지는 않는다"고 전했다.

시링 청장은 우리 군에 사드의 안전성에 관한 기술적인 설명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방문 후에는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사드체계의 안전성을 직접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을 거쳐 한국에 온 시링 청장은 합참 방문과 인터뷰 이후 한국을 떠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월 미국 국방부에서 열린 '2017 회계연도 미사일 방어 예산 기자회견'을 통해 지상에서 발사하는 요격미사일(GBI)을 2017년까지 44기로 늘릴 예정이며, 이를 위해 2017 회계연도의 미사일방어 예산 75억 달러(약 9조원) 중 10억 달러(약 1조2천억원)를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사드 강화를 위해 예산 3억7천만 달러(약 4천400억원)를 요격미사일 24기를 추가하는 데 사용해 2017년 회계연도까지 요격미사일 보유량을 205기로 늘릴 예정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