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카오 2분기 실적 '외화내빈'…임지훈 "이제부터 시작"(종합2보)

송고시간2016-08-11 11:14

2분기 영업익 226억…로엔 빼면 86억으로 24.6% 급감

광고 부진 등으로 시장 전망치 밑돌아…카카오드라이버는 안착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카카오의 올해 2분기 실적이 전형적인 '외화내빈'의 모습을 나타냈다. 외형은 좋아 보이지만 속을 찬찬히 들여다보면 만족스럽지 못한 것이다.

카카오[035720]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66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32.8% 급증했다고 11일 공시했다.

국내 증권사들은 영업이익을 300억원 이상으로 전망해왔다.

매출은 3천765억원으로 66.2% 늘었으나 순이익은 132억원으로 38.0% 급감했다.

이번 실적에는 지난 3월 인수한 로엔의 실적이 처음 반영됐다. 로엔 실적을 제외한 카카오의 연결 매출은 2천661억원으로 17.5%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86억원으로 24.6% 감소했다.

카카오의 사업 부문은 크게 광고 플랫폼, 콘텐츠 플랫폼, 기타로 나눌 수 있다.

2분기 광고 플랫폼 매출은 1천362억원으로 작년 2분기보다 12.1% 감소했다. 성수기를 맞아 네이티브 광고 등 새로운 모바일 광고 상품이 선전했으나 PC 트래픽이 감소한 영향을 받았다.

카카오는 "PC 광고가 줄었고 효율이 낮은 광고를 제거해 관련 매출이 감소했다"며 "'목적 최적화'를 목표로 알맞은 시간에 알맞은 사람에게 도달되는 광고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콘텐츠 플랫폼 매출은 1천904억원으로 같은 기간 215.2% 급증했다. 이 중 멜론 서비스에 의한 뮤직 콘텐츠 매출이 905억원, 47.5%를 차지했다. 게임 콘텐츠 매출은 783억원, 기타 콘텐츠 매출은 216억원이었다.

카카오톡 이용자 수(MAU)는 4천149만명으로, 6분기 연속 성장했다. 특히 카카오톡 채널 MAU는 2천600만명에 달해 인기있는 콘텐츠 유통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PC 게임 검은사막의 북미·유럽 흥행, 카카오페이지와 웹툰, 이모티콘 거래 증가 등의 영향으로 게임 콘텐츠 매출은 작년보다 45.0%, 기타 콘텐츠 매출은 469.1% 각각 증가했다.

카카오는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투자와 인수를 지속하고 있다. 편입 회사가 많아지면서 인건비, 복리후생비 등 비용이 전반적으로 상승했다. 2분기 영업비용은 총 3천499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600억원의 마케팅비를 지출한 카카오는 올해 상반기 240억원을 쓰는 데 그쳤다. 하반기 지출을 늘려 올해 연간 마케팅비를 800억원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시장에서는 카카오가 널리 씨를 뿌린 O2O 사업에서 언제 열매를 거둘지 주목하고 있다. 지난달 카카오헤어샵을 선보인 데 이어 카카오파킹, 카카오홈클린 등을 추가 출시할 예정이다.

O2O 대리기사 서비스인 카카오드라이버는 시장에 무난히 안착하는 모습이다.

카카오드라이버는 출시 두달여 만에 가입자 100만명, 누적콜수 270만건을 달성했다. 실제 운행완료로 이어지는 비율은 60% 안팎이다. 카카오택시에 비해 나은 지표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치즈 등으로 카카오톡 이용의 재미를 더하고,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활용한 신작 출시 등 모바일 게임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카카오프렌즈는 하반기에 두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를 연다.

이밖에 카카오페이지가 올해 연간 거래액 1천억원 달성을 앞두고 있고, 다음웹툰이 3분기 중 포도트리의 사내 독립기업 형태로 전환돼 수익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임지훈 카카오 대표는 "올해 상반기 게임, 포털, 콘텐츠, O2O 사업 부문으로 조직을 개편하고 광고 부문을 신설했다"며 "조직을 명확한 목표 하에 뛸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임 대표는 "이용자의 삶이 즐겁고 편리해지는 것, 다양한 파트너가 플랫폼을 통해 고객과 연결되고 소통하는 것, 두 가지 관점에서 사업 기반을 닦아왔다"며 "카카오의 사업모델(BM)은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 2분기 실적 '외화내빈'…임지훈 "이제부터 시작"(종합2보) - 2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