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펜싱> 김정환, 4강서 실라지에게 분패…결승행 좌절

송고시간2016-08-11 06:55

<올림픽> 아쉬워하는 김정환
<올림픽> 아쉬워하는 김정환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0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펜싱 남자 개인 사브르에 출전한 김정환이 준결승전에서 헝가리 아론 칠라지에게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16.8.11
superdoo82@yna.co.kr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남자 펜싱 사브르의 김정환(33·국민체육진흥공단)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디펜딩 챔피언' 아론 실라지(26·헝가리)에게 패해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려났다.

김정환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 4강에서 실라지에게 12-15로 패했다.

세계 랭킹 2위인 김정환은 2012년 런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상대 전적에서 3승 6패로 열세였던 실라지(3위)를 넘어서지 못하고 금메달을 향한 전진을 멈췄다.

<올림픽> 희비교차
<올림픽> 희비교차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0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펜싱 남자 개인 사브르에 출전한 김정환이 준결승전에서 헝가리 아론 칠라지에게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16.8.11
superdoo82@yna.co.kr

김정환은 오전 7시 50분에 펼쳐지는 동메달 결정전에서 모이타바 아베디니(32·이란)-대릴 호머(26·미국)의 4강전 패자와 맞붙는다.

김정환은 실라지의 노련한 경기 운영에 밀려 8-13까지 뒤졌으나 전광석화와 같은 돌진으로 연속 3득점, 점수 차를 2점까지 좁혔다.

기세가 오른 김정환은 실라지를 피스트 반대편 끝까지 몰아넣은 뒤 그의 가슴에 검을 꽂아넣으며 1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김정환은 실라지의 유인 공격에 이은 역습에 뼈아픈 실점을 연이어 내주고 끝내 무릎을 꿇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