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펜싱 구본길 "잘하고 싶었는데 긴장 많이 했나 봐요"

송고시간2016-08-11 03:24

4전 전승 거뒀던 이란 아베디니에게 16강에서 패배

<올림픽> 나에게 시련이
<올림픽> 나에게 시련이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0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펜싱 남자 개인 사브르 16강전에서 한국 구본길이 이란 모이타바 아베디니를 상대로 패해 아쉬워하고 있다. 2016.8.11
pdj6635@yna.co.kr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너무 아쉽습니다. 긴장 안 하려 노력했는데, 생각보다 긴장 많이 된 것 같아요."

16강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한국 남자 펜싱의 간판 구본길(27·국민체육진흥공단)은 한참 동안 고개를 들지 못했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에게 둘러싸여 힘겹게 말을 이어간 구본길은 말보다는 한숨이 더 많았다.

구본길은 11일 새벽(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 16강전에서 이란의 모이타바 아베디니(32)에게 12-15로 덜미를 잡혔다.

구본길이 이전까지 4번 싸워서 4번 모두 이긴 상대였다. 세계 랭킹에서도 구본길이 4위지만 아베디니의 랭킹은 15위에 불과했다.

경기 뒤 취재진과 만난 구본길은 믿을 수 없는 경기 결과에 한참 동안 고개를 숙였다.

<올림픽> 이럴수가
<올림픽> 이럴수가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0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펜싱 남자 개인 사브르 16강전에서 한국 구본길이 이란 모이타바 아베디니를 상대로 패해 아쉬워하고 있다. 2016.8.11
pdj6635@yna.co.kr

그는 "너무 아쉽다"며 "예전에 그 선수를 이겨 봤는데. 아시아에서 까다로운 선수 중 하나다. 예전에는 비등비등하게 하다 몇 판 이겼다. 올림픽이란 무대라 긴장이 많이 됐다"며 아쉬워했다.

구본길은 "한국 펜싱 대표팀 성적이 초반에 저조해서 잘해야겠다는 마음이 있었다. 어제 (박)상영이가 금메달 따서 분위기 끌어 올렸고, 그 기운 받아서 잘하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고 했다.

답변을 마친 구본길은 믹스트존에 설치된 TV로 김정환(33·국민체육진흥공단)의 16강전을 끝까지 지켜본 뒤에야 발걸음을 옮겼다. 멍한 시선이었다.

구본길은 이번 리우 올림픽에서 개회식 한국 선수단 기수에 선정될 정도로 큰 기대를 모았다.

구본길은 2012년 런던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냈고, 2010년 광저우와 2014년 인천에서 아시안게임 개인전 2연패를 이루기도 했다.

또 2014년과 2015년 국제펜싱연맹 월드컵 개인전도 제패하는 등 이번 대회에서도 메달 후보로 기대를 모았으나 아쉽게 16강 무대에서 탈락의 쓴맛을 봤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