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한승우, 너도 잘했다!…한국 사격 위상 높인 명사수

송고시간2016-08-11 03:25


<올림픽> 한승우, 너도 잘했다!…한국 사격 위상 높인 명사수

<올림픽> 한승우 아쉬운 4위
<올림픽> 한승우 아쉬운 4위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한국의 한승우가 10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50m 권총 결선에서 4위를 기록한 뒤 사대를 빠져 나오고 있다. 2016.8.11
hkmpooh@yna.co.kr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사격 경기를 앞둔 취재진의 관심 1순위는 진종오(37·KT)였다.

올림픽 개막에 앞서 리우 현지에서 진종오 취재에 열중하는 기자들에게 박병택 사격대표팀 코치가 장난스럽게 쏘아붙였다.

"진종오만 주목하면 안 돼요! 지금 한승우도 감각이 얼마나 좋은데!"

한승우(33·KT)는 진종오와 같은 팀 소속이다.

<올림픽> 신중히 조준하는 한승우
<올림픽> 신중히 조준하는 한승우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한국의 한승우가 10일 오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50m 권총 본선에서 표적을 조준하고 있다. 한승오도 진종오와 더불어 결선에 진출 메달에 도전하게 된다. 2016.8.10
hkmpooh@yna.co.kr

세계 최고 총잡이인 진종오의 그늘에 가릴 때가 많지만, 한승우 역시 당당한 국가대표다.

한승우는 진종오와 함께 리우올림픽에서 한국 사격의 위상을 높였다.

둘은 11일(한국시간) 50m 권총 경기에 나섰다.

진종오와 한승우는 본선 참가자 41명 가운데 각각 1위, 3위로 결선에 올랐다.

한승우는 결선에서 아깝게 메달을 놓쳤다. 151.0점으로 4위에 올랐다.

경기를 마친 한승우는 "메달을 놓쳤지만 후회는 없다. 아쉽지만 정말 열심히 했다"며 미소를 지었다.

그는 "(리우에 도착한 이후) 수시로 결선장을 찾아 '잘해보자'고 다짐했는데 역시 올림픽 무대에 서니 긴장되긴 하더라"며 "실수하지 말아야 한다고 마음먹어도 실수가 나왔다"고 돌아봤다.

부부가 된 사격 대표팀 한승우와 김청용 누나 다정 씨
부부가 된 사격 대표팀 한승우와 김청용 누나 다정 씨

(서울=연합뉴스) 사격 국가대표팀의 한승우(33·KT)와 그의 아내 다정 씨. 다정 씨는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사격 2관왕인 김청용(19·한화갤러리아)의 누나다. 한승우와 다정 씨는 지난달 16일 혼례를 올렸다. 한승우는 결혼식을 치르고 열흘 뒤 리우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2016.8.2
photo@yna.co.kr

진종오는 올림픽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한승우는 "다음에는 진종오 선배처럼 마지막에 웃고 싶다"며 "선배를 보며 '나도 다음에는 저렇게 해야지'라고 배웠다"고 말했다.

한승우는 지난달 16일 결혼했다. 신부는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사격 2관왕인 김청용(19·한화갤러리아)의 누나 다정 씨다.

올림픽이 코앞에 다가온 시점이라 신혼여행도 못 갔다.

메달은 못 땄지만 훌륭한 성적을 거뒀다. 이제 한승우는 신혼의 달콤함이 기다리는 한국으로 돌아갈 꿈을 꾼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