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물가상승 압력 완화…기준금리 인하에 관심

송고시간2016-08-11 02:58

7월 물가상승률 0.52%…12개월 물가상승률은 8.74%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의 물가상승 압력이 다소 완화하면서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높였다.

10일(현지시간) 브라질 국립통계원(IBGE)에 따르면 7월 물가상승률은 0.52%를 기록했다.

6월 물가상승률 0.35%보다는 높은 것이지만, 지난해 7월의 0.62%와 비교하면 뚜렷한 진정세를 보였다.

IBGE는 식료품을 중심으로 한 생필품 가격이 오르면서 전반적으로 물가를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올해 1∼7월 물가상승률은 4.96%로 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의 6.83%보다 상당히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7월까지 12개월 물가상승률은 8.74%로 나와 당국이 설정한 범위를 넘었다.

당국은 연간 물가상승률 기준치를 4.5%로 설정하고 ±2%포인트의 허용 한도를 두고 있다. 억제 상한선이 6.5%라는 의미다.

일란 고우지파인 중앙은행 총재는 연간 물가상승률을 2.5∼6.5% 범위에서 안정시키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가장 최근에 연간 물가상승률이 목표 범위에 든 것은 2009년으로 4.31%였다.

지난해 연간 물가상승률은 10.67%로 2002년의 12.53% 이후 가장 높았다.

브라질 물가상승 압력 완화…기준금리 인하에 관심 - 2

한편, 물가가 진정세를 보이면서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앞서 브라질 중앙은행은 지난달 19∼20일 열린 통화정책위원회(Copom)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 14.25%를 동결했다.

중앙은행은 2014년 10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7차례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했고, 이후에는 8차례 연속 14.25%에서 동결했다.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이 탄핵심판으로 직무 정지되고 미셰우 테메르 부통령이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은 이후로는 두 번째 동결이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