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펜싱 전희숙 울린 심판 판정, 어떻게 봐야 할까

송고시간2016-08-11 02:24

3라운드 9-12에서 애매한 판정에 추격 기회 놓쳐

<올림픽> 이건 아니야
<올림픽> 이건 아니야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0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펜싱 여자 개인 플뢰레 16강전에서 한국 전희숙이 심판 판정에 답답해하고 있다. 2016.8.11
pdj6635@yna.co.kr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 여자 펜싱 플뢰레 세계 랭킹 19위인 전희숙(32·서울시청)은 10일(한국시간) 리우올림픽 16강에서 4위 아이다 샤나예바(30·러시아)를 상대로 고전했다.

1라운드를 2-7로 뒤진 채 마친 전희숙은 2라운드에서 추격전을 벌여 8-11로 점수 차를 좁혔다. 전희숙은 3라운드에서 더욱 힘을 냈다.

전희숙은 9-12에서 샤나예바의 공격을 막아내고 찌르기에 성공한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심판은 샤나예바의 득점을 인정했다. 전희숙은 마스크를 벗고 판정에 강하게 항의했지만, 비디오 판독 이후에도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전희숙의 득점을 인정했더라면 점수 차는 2점으로 줄어들어 충분히 역전을 노릴 만했다. 맥이 풀린 전희숙은 막판 추격전에도 11-15로 무릎을 꿇었다.

<올림픽> 리우에서의 악몽
<올림픽> 리우에서의 악몽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0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펜싱 여자 개인 플뢰레 16강전에서 한국 전희숙이 러시아 아이다 샤나에바를 상대로 패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16.8.10
pdj6635@yna.co.kr

16강 탈락이 확정된 전희숙은 피스트 끝에 주저앉아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4년 동안 온갖 힘든 과정을 거쳐 밟은 올림픽 무대에서 억울한 심판 판정에 무너졌다는 생각에 전희숙은 터져 나오는 울음을 참지 못했다.

전희숙은 취재진의 인터뷰를 사양하고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을 울먹이며 지나갔다.

플뢰레는 '공격권'을 가진 선수가 공격에 성공했을 때만 득점이 인정된다. 방어하는 쪽은 공격을 완벽하게 막은 뒤 공격에 성공해야 득점을 인정받는다.

경기장 밖에서 만난 2012년 런던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리스트인 원우영 SBS 해설위원은 "전희숙 선수가 충분히 억울해할 만한 판정"이라고 짚었다.

원 위원은 "전희숙 선수가 막고 들어간 동작을 안 잡아줬다. 비디오 판독에 충분히 보였을 텐데…"라며 "그런데 전희숙 선수가 타이밍이 늦긴 늦었다. 또 정확히 막고 찌르는 것과 빗나가서 찌르는 것과는 차이가 있긴 하다"고 전제했다.

<올림픽> 괜찮아 울지마
<올림픽> 괜찮아 울지마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0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펜싱 여자 개인 플뢰레 16강전에서 한국 전희숙이 러시아 아이다 샤나에바를 상대로 패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16.8.10
pdj6635@yna.co.kr

그는 "심판진에서 전희숙 선수가 완벽하게 막은 게 아니라 빗겨 쳐서 막은 것으로 본 것 같다"고 했다.

플뢰레 전공자인 고낙춘 MBC 해설위원은 애매한 측면이 없지는 않지만, 심판진이 전희숙에게 일방적으로 불리하게 판정했다고 보기에는 어렵다고 했다.

고 위원은 "예전에는 누가 정확하게 쳤는지를 잡아냈는데, 최근에는 엇비슷하게 치면 공격자가 우선으로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판정이 잘못됐다고 하기는 어렵다. 이건 100% 말씀드릴 수 있다. 애매한 상황이었다"며 "전희숙 선수가 득점한 것을 샤나예바에게 줬다고 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고 위원은 그러면서도 이런 상황에서는 심판의 판정이 중요한데, 우리에게 불리하게 판정할 개연성은 있다고 인정했다.

그는 "런던 올림픽에서 한국 펜싱이 뛰어난 성과를 거두고, 전날 박상영이 금메달을 따면서 조금은 한국 펜싱을 경계하는 분위기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