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북한 김성국 "통일되면 金, 銅이 하나의 메달되는 것"(종합)

송고시간2016-08-11 02:04

50m 권총 결선에서 한국 진종오 금메달, 북한 김성국 동메달

<올림픽> 시상식장의 남북
<올림픽> 시상식장의 남북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한국의 진종오가 10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50m 권총 결선에서 1위를 기록 올림픽 3연패를 달성한 뒤 열린 시상식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북한의 김성국과 악수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의 진종오(37)와 북한에서 온 김성국(31)이 함께 시상대에 올랐다.

남과 북이 '명사수'의 힘을 동시에 과시한 장면이었다.

진종오는 1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사격 센터에서 열린 50m 권총 결선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올림픽> 북한 김성국, 사격 50m 권총 동메달
<올림픽> 북한 김성국, 사격 50m 권총 동메달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북한 사격 대표팀의 김성국이 10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사격 센터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사격 남자 50m 권총에서 동메달을 따낸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성국도 막판까지 진종오와 경쟁하며 동메달을 땄다. 경기 중반까지는 진종오를 앞서기도 했다.

시상식 뒤 기자회견에서도 둘은 나란히 앉았다.

김성국은 "첫 10발까지는 1위였는데 이후에 잘 못 해서 3위를 했다. 1위에 오르지 못한 건 아쉽다"면서도 "둘이 하나가 되면 더 큰 하나의 메달이 되는 것 아닌가. 1등과 3등이 하나의 조선에서 나오면 더 큰 메달이 된다"고 말했다.

북한 선수가 리우올림픽에서 '통일'을 의미하는 발언을 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올림픽> 냉정하게 조준하는 진종오
<올림픽> 냉정하게 조준하는 진종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한국의 진종오가 10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50m 권총 결선에서 냉정하게 표적을 조준하고 있다. 진종오는 1위를 기록해 올림픽 3연패를 달성했다.

김성국은 기자회견 내내 굳은 표정으로 앉아 동메달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하면서도, 진종오를 인정했다. 또한 진종오를 넘어서겠다는 의욕도 보였다.

김성국은 "14살 때 사격을 시작했는데 기록이 조금 늦게 올라왔다.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훈련 때 좋은 기록을 올렸는데 실전에서 생각보다 기록이 떨어졌다"고 곱씹으며 "진종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선수로 적수라고 생각한다. 진종오를 목표로 놓고 훈련해 나중에는 우승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에는 또 한 명의 한국인이 있었다.

진종오와 마지막 발까지 1, 2위를 두고 다툰 호앙 쑨 빈(베트남)을 지도한 박충건(50) 베트남 감독이다.

박 감독은 "정말로 점수판을 바라보지 못할 정도로 긴장했다"며 "은메달도 기쁘다. 베트남 임원들도 진종오를 인정하고 올림픽 3연패 달성을 축하하고 있다"고 밝혔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