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한화 3남 김동선, 형들 응원 속 승마 출전

송고시간2016-08-11 00:27

한국 유일한 승마 국가대표…60명 중 20위 내 진입 목표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셋째아들인 김동선(27·갤러리아승마단)이 형들의 응원 속에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승마 경기를 치렀다.

김동선은 1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올림픽 승마센터에서 열린 승마 마장마술 개인전 1차 예선 첫날 경기에서 7번째 순서로 연기에 나섰다.

5년간 호흡을 맞춰온 17살 스웨덴 웜블러드종 부코스키를 타고 경기장에 등장한 김동선은 준비해온 연기를 펼쳤고, 초반 경기를 치른 14명 중 8위(68.657점)를 기록 중이다.

이번 대회 마장마술에는 총 60명의 선수가 참가해 이틀에 걸쳐 1차 예선을 치러 상위 32명을 거른다. 이후 2차 예선과 결승을 거쳐 메달 색을 가린다.

이날 관중석에서는 김동선의 두 형이 김동선을 응원했다.

두 형은 응원 온 재계 인사에게 승마에 관해 설명하며 함께 경기를 지켜봤고 경기가 끝난 뒤에는 자리에서 일어나 손을 번쩍 들고 박수를 보내며 환호하기도 했다.

경기장 한편에는 태극기가 내걸렸고, 한화 직원으로 보이는 한국인들도 관중석에서 응원을 보탰다.

김동선은 "형들이 응원 와서 함께 지내고자 리우 호텔에 숙소를 잡았다"면서 "부모님은 안 오신다. 아버지는 다른 일정이 있으신 것 같다. 다치지 말고 기량을 잘 발휘하라고 응원해주셨다"고 말한 바 있다.

김동선은 이번 대회에서 60명 중 20등 안에 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