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성 부부 피살' 도박빚 몰린 소방관이 강도질하다 범행(종합)

송고시간2016-08-10 19:10

경찰 "범행 자백…범인은 피해자 뒷집 살던 화재 첫 신고자"

제초제 마시고 아파트서 투신하려다 아래층 복도에 걸려 체포

'안성 부부 피살' 도박빚 몰린 소방관이 강도질하다 범행(종합) - 1

(안성=연합뉴스) 최해민 최종호 기자 = 경기 안성 부부 피살 후 방화사건은 현직 소방관이 도박 빚을 갚기 위해 강도질을 하려다가 벌인 일로 드러났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안성경찰서는 10일 소방관 최모(50)씨를 살인 등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최씨는 지난 1일 오전 3시께 안성시 A(64)씨의 집에 침입, A씨와 부인(57)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집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최근 최씨가 도박빚에 시달린 사실과 최씨가 연행 과정에서 "돈을 빼앗으러 A씨 집에 침입했다가 싸움이 일어나 살해했다"고 자백한 점 등으로 미뤄, 도박 빚을 갚기 위해 강도행각을 벌이다가 살인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최씨가 범행에 이용한 흉기와 둔기는 A씨 집에서 직선거리로 200m가량 떨어진 도로변에서 발견됐다.

흉기 등에서는 혈흔반응이 나왔으며,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또 최씨가 범행 당시 입고 있었다가 인근 야산에 묻은 옷도 수거했다.

최씨는 당초 A씨 집 화재 상황을 처음 신고한 이웃으로, 10일 오후 4시 50분께 제초제를 마신 뒤 아파트 15층 꼭대기 층에서 투신하려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이날 오후 최씨 가족으로부터 자살의심 신고를 접수, 최씨 차량을 추적해 안성의 한 복도식 아파트 15층에서 최씨와 대치했다.

최씨는 제초제를 마신 뒤 경찰의 설득을 무시하고 아래로 뛰어내렸으나 14층 복도에 걸렸고, 재차 뛰어내렸다가 13층 복도 난간에 걸려 목숨을 구했다.

'안성 부부 피살' 화재 현장의 소방관들
'안성 부부 피살' 화재 현장의 소방관들

(안성=연합뉴스) 경기 안성경찰서는 주택에 침입해 50∼60대 부부를 살해한 혐의(살인 등)로 소방관 최모(5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최씨는 지난 1일 오전 3시께 안성시 A(64)씨의 집에 몰래 들어가 A씨와 부인(57)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집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당초 A씨 집 화재 상황을 처음 신고한 이웃으로, 도박빚 때문에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최씨는 지난 10일 오후 아파트 옥상에서 제초제를 마시고 투신하려다 경찰에 붙잡혔다. 화재 당시 A씨의 집에 소방관들이 출동한 모습. [경기도 재난안전본부 제공 = 연합뉴스]

최씨가 투신 장소로 선택한 이 아파트는 최씨와 별다른 연고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최씨를 체포한 뒤 일단 충남의 한 대학병원으로 옮겼으며, 최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는 수사망이 좁혀오자, 심적 부담을 느껴 이날 연차를 내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 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최씨가 남긴 A4용지 2장 분량의 유서에는 범행을 시인하는 내용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국과수에 의뢰해 A씨 부부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사인은 경부 다발성 자절창으로 추정되며, 이 중 A씨 부인은 둔기에 의한 두부 손상도 사인으로 보인다"는 소견이 나왔다.

앞서 A씨 부부는 1일 오전 3시 5분께 안성시 소재 불이 난 자택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거실에서 발견된 A씨 시신에는 목, 가슴, 겨드랑이 등 4차례에 걸쳐 흉기 상흔이 있었고, 안방에서 발견된 그의 아내 시신에는 목 부위 흉기 상흔과 머리에 3차례 둔기 상흔이 발견됐다.

경찰은 부부의 시신을 검시한 결과 호흡기에서 질식사한 경우 발견되는 매(그을음)가 극소량 발견되거나 아예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미뤄, 부부가 누군가에 의해 살해당한 뒤 집에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수사해 왔다.

경찰 관계자는 "제초제를 마신 최씨의 몸상태를 고려해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라며 "현재로선 도박 빚을 갚기 위한 강도행각 과정에서 빚어진 참극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최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더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