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 오늘 새누리당 새지도부와 오찬…당청 新밀월 본격화

송고시간2016-08-11 05:00

당 변화·화합과 사드 협조 당부할 듯…개각 의견조율 가능성도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11일 이정현 대표 등 새누리당의 새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한다.

이 대표를 비롯해 조원진·이장우·강석호·최연혜 최고위원, 유창수 청년 최고위원 등 8·9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신임 지도부와 정진석 원내대표, 김광림 정책위의장이 오찬 회동에 참석한다.

박 대통령이 집권여당의 지도부만 별도로 초청해 회동하는 것은 작년 12월 7일 당시 김무성 대표, 원유철 원내대표와의 만남 이후 8개월 만이며, 4·13 총선 패배 이후로는 처음이다.

이번 오찬에서 박 대통령은 새로 선출된 지도부에 축하인사를 전하는 한편 당의 변화와 화합을 선도해 국민에게 믿음을 줄 수 있는 정당으로 거듭날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아울러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논란 등 시급한 안보 문제와 관련해 중심을 잡고 남남갈등과 국론분열을 막아달라고 주문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에 계류 중인 노동개혁과 경제활성화 법안의 신속한 처리를 위한 협조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회동에선 또 여권 쇄신책의 하나로 거론되는 개각을 놓고서도 의견을 나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관측된다.

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홍보수석을 지낸 이 대표는 박 대통령을 중심으로 민생과 안보를 위해 전력할 것을 다짐하면서 필요하면 청와대와 정부에 지적할 것은 하겠다는 입장을 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朴대통령, 오늘 새누리당 새지도부와 오찬…당청 新밀월 본격화 - 2

朴대통령, 오늘 새누리당 새지도부와 오찬…당청 新밀월 본격화 - 3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