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일동포 억울한 옥살이 20년… 재심서 누명 벗었다

송고시간2016-08-10 16:36

법원, 방화살인 무기징역 파기 무죄 선고 "심한 압박에 허위자백"

당사자 박용호씨, 국가 상대 배상청구 소송 내기로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동거녀와 공모해 그의 딸을 살해한 혐의로 억울하게 20년간 옥살이를 한 재일한국인 박용호(50) 씨가 각계의 끈질긴 노력에 마침내 누명을 벗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사카(大阪)지방재판소는 박 씨와 옛 동거녀 아오키 게이코(靑木惠子·52)의 재심에서 앞서 확정된 무기징역형을 파기하고 10일 무죄를 선고했다.

니시노 고이치(西野吾一) 재판장은 동거녀의 딸의 생명을 앗아간 화재가 자연 발화했을 가능성이 있고, 당시 화재가 박 씨 등의 방화인 것으로 단정할 수 없다고 판시했다.

특히 "체포 당시부터 공포심을 안기거나 과도한 정신적 압박을 가해 두 사람이 허위자백을 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에 빠뜨린 것으로 의심된다"며 수사가 위법했을 가능성을 지적했다.

검찰은 재심 판결에 대해 상소를 포기할 방침이다.

아오키 씨는 국가(일본 정부)를 상대로 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박 씨는 아오키 씨와 공모해 1995년 7월 오사카(大阪)시에 있는 집 차고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여 목욕 중이던 아오키 씨의 딸을 숨지게 한 혐의(살인 등)로 기소됐다.

이들은 생명보험금을 노리고 범행했다는 의심을 샀으며 2006년 무기징역 형이 확정됐다.

박 씨 등은 2009년 '강압 수사로 자백을 강요당했고, 불을 지르지 않았다"며 재심을 청구했으며 결백을 믿은 박 씨의 노모, 일본 시민단체, 변호인 등이 무죄와 석방을 주장하며 오랫동안 그를 지원했다.

이후 방화를 재현한 실험 결과 박 씨의 최초 자백은 현실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사카고등재판소가 지난해 박 씨 등을 석방하고 재판을 다시 하라는 결정을 내림에 따라 이들의 수감생활이 종결됐다.

이들은 체포된 후 형집행정지 결정 때까지 약 20년간 수감돼 있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박 씨는 풀려난 이후 "공포와 절망이 내가 견딜 수 있는 한계를 넘어 이성이 무너졌다. '영혼이 자살한' 상태에서 거짓자백을 했다"며 도를 넘은 수사에 대해 울분을 토했다.

재일동포 억울한 옥살이 20년… 재심서 누명 벗었다 - 2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