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양도성 등재 악영향 우려'…남산 곤돌라 설치 백지화 가닥

송고시간2016-08-11 08:15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가 남산 예장자락 보행공원 조성사업의 하나로 추진하던 곤돌라 건설이 사실상 무산됐다.

서울시는 곤돌라 건설을 하지 않는 방향으로 고민하고 있으며, 조만간 방침을 확정해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시는 올해 2월 남산 예장자락 6천800평을 2018년 2월까지 보행공원으로 조성하겠다며 그 일환으로 곤돌라를 만들겠다고 소개한 바 있다.

이에 따르면 곤돌라는 소방재난본부 앞에서 남산 정상까지 888m 구간을 잇는다. 명동역 인근부터 곤돌라 스테이션까지 완만한 길을 따라 걸어 오르고, 곤돌라를 타면 남산 정상까지 한 번에 갈 수 있게 한다는 구상으로, 시간당 1천200명을 수송할 계획이었다.

시는 당시 "개인이 독점하는 남산 케이블카가 하루 1만 3천명을 수송하는데, 곤돌라가 신설되면 1만명 정도를 대체할 수 있다. 곤돌라는 케이블카와 달리 화석연료가 아닌 친환경 교통수단"이라며 남산 케이블카와의 수송 분담 측면을 강조하기도 했다.

시는 그러나 곤돌라 설치가 한양도성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는 내부의 우려가 나오자 논의 끝에 입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당초 지난달로 예정됐던 시공용역 발주도 이뤄지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유네스코 등재에 미칠 영향 때문에 그러한 방향으로 고민하고 있다"면서도 "나머지 예장자락 보행공원 개발은 그대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양도성 등재 악영향 우려'…남산 곤돌라 설치 백지화 가닥 - 2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