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독]北, 중국에 동해NLL 조업권도 팔았다…통치자금 충당목적(종합)

송고시간2016-08-11 10:49

동·서해 판매대금 7천500만 달러…中어선 2천500여척 달해

정보당국 "판매대금 김정은 통치자금으로 들어가"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단독]北, 중국에 동해NLL 조업권도 팔았다…통치자금 충당목적(종합) - 2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영재 기자 = 북한이 서해에 이어 동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의 조업권도 중국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간 820억여 원에 달하는 동·서해 조업권 판매대금은 모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통치자금으로 유입되고 있다고 정보당국은 분석했다.

정부 및 정보당국의 소식통은 11일 "북한이 서해에 이어 동해 조업권도 중국에 팔아 외화벌이에 나서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최근 동해 북방한계선(NLL) 북쪽 해상의 조업권을 판매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북 해상의 조업권을 중국에 판매한 것은 그간 알려졌으나 동해 NLL 쪽 조업권까지 판 사실은 이번에 처음 확인됐다.

소식통은 "북한은 중계무역회사를 통해 중국 어선이 한반도 동·서해에서 조업할 수 있는 권한을 판매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는 북한 당국이 직접 조업권 판매를 맡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과 중국은 지난 2004년 동해 공동어로협약을 체결해 중국 어선의 조업을 허락했지만, 이 협약은 NLL 인근까지는 조업구역이 아닌 것으로 안다"면서 "지금까지 이 협약이 유지되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최근에 동해 NLL 근처에서 중국 어선 900~1천 척이 조업하는 것이 식별되어 분석한 결과, 북한으로부터 조업권을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단독]北, 중국에 동해NLL 조업권도 팔았다…통치자금 충당목적(종합) - 2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동해 NLL 해상의 중국 어선 조업현황과 조업권 판매 정보를 알려달라'는 질문을 받고 "동해 NLL 일대에 중국 어선이 활동 중"이라며 "구체적으로 말할 수는 없지만 유관기관과 (조업권 판매와) 관련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동·서해 조업권 판매계약으로 조업에 나서는 중국 어선은 2천500여 척에 이른다. 이들 어선의 조업 대가는 7천500만 달러(한화 820억여 원)로 추산됐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이런 규모는 국가정보원이 지난달 1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보고한 것보다 늘어난 것이다.

당시 국정원은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3천만 달러를 받는 조건으로 올해 서해 어업 조업권을 판매했다면서 판매한 어업 조업권은 평년의 3배에 달하는 1천500여 척에 조업 권리를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소식통은 "북한의 조업권 판매는 김정은이 집권한 이후 북한 어민들에게 어업을 독려해왔던 모습과는 이율배반적인 행태"라면서 "판매대금은 모두 김정은의 통치자금으로 유입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동·서해에서 조업하는 중국 어선 수는 실제 조업권을 부여받은 어선보다 더 많다"면서 "마구잡이, 싹쓸이식 조업으로 동·서해 어족 자원을 고갈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른 소식통은 "중국 어선은 그간 북한으로부터 얻은 조업권을 근거로 서해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불법 조업을 해왔고, 정부는 우리 어선과 수자원 보호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threek@yna.co.kr

[단독]北, 중국에 동해NLL 조업권도 팔았다…통치자금 충당목적(종합) - 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