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檢 "윤성환·안지만 도박 수사 일시중지…일부 무혐의"(종합2보)

참고인 소재불명…정킷방 도박 '참고인 중지'·인터넷 도박 '무혐의'
해외원정도박 파문으로 마운드에 서지 못했던 삼성 라이온즈 윤성환과 안지만이 지난 3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입장을 밝히기 앞서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외원정도박 파문으로 마운드에 서지 못했던 삼성 라이온즈 윤성환과 안지만이 지난 3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입장을 밝히기 앞서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이보배 기자 = 해외 원정도박을 한 혐의를 받는 프로야구 선수 안지만(33), 윤성환(35·삼성 라이온즈)에 대해 검찰이 중요 참고인의 수사가 추가로 필요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일부 혐의에 대해서는 혐의가 없다고 봤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김후균 부장검사)는 두 선수의 원정도박 혐의에 대해 참고인 중지 처분을 했다고 9일 밝혔다.

참고인 중지는 참고인·피의자 등의 소재가 확실치 않아 수사를 종결할 수 없는 경우 그 사유가 해소될 때까지 일시적으로 사건 수사를 중지하는 결정이다. 참고인 소재가 확인되는 등 사정 변경이 생기면 수사가 재개된다.

검찰 관계자는 "정킷방(카지노 업체에 돈을 주고 빌려 VIP를 대상으로 영업하는 사설 도박장)을 운영한 중요 참고인들이 지금 소재가 불명확해 조사가 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정킷방 운영자 2명은 현재 지명수배 중이다.

검찰은 두 선수의 인터넷 도박 부분에 대해서는 혐의없음 처분했다고 덧붙였다.

두 선수는 2014년 마카오 카지노의 정킷방에서 수억원대 도박을 하고, 2014년 초부터 지난해 초까지 국내에서 수억원 규모의 인터넷 도박을 한 혐의로 수사를 받았다.

윤성환(왼쪽)과 안지만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성환(왼쪽)과 안지만 [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수사를 진행한 경찰은 안지만의 정킷방·인터넷 도박 혐의에 대해 모두 기소 의견으로, 윤성환에 대해서는 정킷방 도박은 참고인 중지, 인터넷 도박은 혐의없음 의견으로 사건을 송치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지난달 말께 안지만을 한 차례 불러 의혹 관련 내용을 확인했다.

검찰은 윤성환에 대해서는 경찰과 동일하게 판단했으나, 안지만에 대해서는 다른 결론을 냈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이 무리하게 기소 의견을 냈다기보다 저희들이 보기에는 객관적 증거 관계가 다소 부족하다고 봤다"고 말했다.

안지만은 경찰이 사건을 송치한 이후 삼성에서 퇴출 수순을 밟았고, 윤성환은 경기에 정상적으로 등판하고 있다.

두 선수는 경찰 조사 때부터 한결같이 도박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지만은 검찰 조사에서도 마찬가지로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별도로 안지만은 불법 인터넷 도박사이트 개설에 연루된 혐의로 대구지검 강력부의 수사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그를 불러 조사하고 휴대전화를 압수했다. 그는 이 혐의 역시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이들을 포함해 원정도박이나 도박장 개설 등으로 입건된 26명 중 15명을 재판에 넘기고, 나머지는 기소중지 처분을 내렸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8/09 1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