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17회 이효석문학상에 소설가 조해진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제17회 이효석문학상 수상자로 소설가 조해진(40)이 선정됐다.

이효석문학상은 이효석문학재단과 매일경제신문사가 주최하고 이효석문학재단, 이효석문학선양회가 주관한다.

주최 측은 작년 6월부터 올해 5월까지 국내에서 발표된 중·단편소설을 심사한 결과 조해진의 '산책자의 행복'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심사위원단은 "눈 앞에서 한 세계가 문을 닫아버리는 듯한 불안의 삶은 소통되지 않는 편지와 고백의 은유를 통해 더욱 절실한 울림으로 다가온다. 소설의 고독한 분투에 깊이 공감하며 그 노력이 새로운 세계의 문을 열 수 있기를 바란다"고 평했다.

상금은 3천만 원이며 시상식은 다음 달 10일 오후 2시 강원도 평창군 봉평 효석문화마을에서 열린다.

조해진은 2004년 문예중앙 신인문학상에 당선되며 등단해 소설집 '천사들의 도시'·'목요일에 만나요', 장편소설 '로기완을 만났다'·'아무도 보지 못한 숲'·'여름을 지나가다' 등을 펴냈다.

본심에 오른 7인의 작가들에게는 우수작품상과 상금 200만 원이 주어진다.

제17회 이효석문학상에 소설가 조해진 - 2

mi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8/07 14: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