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경, 여수 바다수영대회 사망사고 수사 착수

송고시간2016-08-07 10:03

수영연맹 관계자 상대 안전 조치 여부 등 조사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여수 바다수영대회에서 2명이 숨지고 1명이 탈진한 사고가 발생한 데 대해 해경이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해경, 여수 바다수영대회 사망사고 수사 착수 - 2

7일 여수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6일 오후 12시 48분께 여수시 소호동에서 열린 '제9회 여수 가막만배 전국바다수영대회'에 참가한 강모(64)씨와 조모(45·여)씨가 1㎞ 수영 도중에 숨지고 1명은 탈진했다.

두 사람은 1㎞ 구간 바다 수영을 하던 중에 0.5㎞ 해상 반환점을 돌고 나서 도착점을 얼마 남겨두지 않고서 5분여 간격으로 각각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가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해경은 사고가 나자 현장에 출동해 목격자 등을 상대로 조사를 벌였으며 이날은 대회를 주최한 대한수영연맹 관계자 등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해경은 수영연맹 등을 상대로 수영대회 안전관리를 어떻게 했는지와 현장 안전관리 요원 운영 상황 등을 수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고 당사자들이 착용한 고무 재질의 수영 수트에는 문제가 없는지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또 숨진 강씨는 '심장마비에 의한 익사'로, 조씨는 '미상'으로 나타남에 따라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조씨에 대해 부검을 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시간이 다소 걸리더라도 필요하면 수영연맹 관계자는 물론, 안전요원까지 전반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라며 "안전 조치가 미흡한 것은 아닌지, 더운 날씨에 발생한 안전사고 인지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9회째를 맞은 바다수영대회는 대한수영연맹의 공인을 받은 대회로 전국에서 선수와 동호인 1천500여명이 참가했다.

수영연맹 측은 안전사고가 발생하자 대회 진행을 잠정 중단했다.

minu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