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모의 삼보드로무'가 빚어낸 양궁 男단체전 금메달

송고시간2016-08-07 08:05

고척돔 '조명·소음 훈련'에 심리상담까지 철저히 준비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한국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긴 남자 양궁은 치밀한 준비와 끊임없는 노력으로 단체전 정상에 올랐다.

대표팀은 지난해 브라질 리우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테스트이벤트(프레올림픽)를 치른 뒤 태릉선수촌에 똑같은 형태의 '모의 삼보드로무'를 만들었다.

평지에서 쏘는 일반 양궁장과 달리 삼바축제 때 카니발 행렬이 지나가는 시멘트 도로를 개조한 삼보드로무는 고르지 않은 바닥 때문에 사대가 무대로 꾸며졌다.

자칫 착시효과를 일으킬 수 있는 만큼 대표팀은 태릉의 '모의 삼보드로무'에서 활을 쏘며 신체 감각을 최대한 끌어올렸다.

훈련장에 흘러나오는 음악도 리우조직위가 사용하는 곡을 택했고,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하는 단발 승부 슛오프 연습에 도움이 되도록 심장 뛰는 소리를 음향효과로 쓰기도 했다.

또 대표팀은 세계 최초로 훈련장에 전자표적지를 설치, 선수들의 화살 위치와 성적을 실시간으로 받아보고 자료를 축적해 개선점을 찾았다.

선수들이 평정심을 유지하도록 하는 뇌파 훈련이나 심리 상담 등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장비관리에도 첨단 기술을 도입했다.

화살에 보이지 않는 흠이 있는지 파악할 수 있는 비파괴 검사를 하고 선수들이 활을 잡을 때 사용하는 그립을 맞춤 제작하는 등 심혈을 기울였다.

지난달 고척 스카이돔에서 소음과 조명에 대비해 실시한 훈련 역시 금메달 획득에 큰 도움이 됐다.

대표팀은 정적이 흐르는 양궁장을 벗어나 많은 관중이 지켜보고 조명이 환히 켜진 돔구장에서 모의고사를 치렀다.

김우진은 7일(한국시간) 남자 단체전 금메달을 딴 뒤 기자회견에서 "런던올림픽 때도 충분히 준비했지만 여러 변수가 있어 3위에 머물렀다"면서 "그때보다 치밀하게 많은 준비한 덕분에 좋은 성적이 나왔다"고 말했다.

특히 야구장 훈련에 대해 "지금(결승)과 비슷했다. 관중이 많고. 중압감도 심했다"면서 "돔구장 조명도 여기와 흡사했다. 그때를 잊지 않고 리우올림픽을 준비했다"고 소개했다.

양궁협회는 리우 경기장과 선수촌 숙소 거리가 35㎞나 되자 경기장 인근에 휴게실을 마련하고 한식을 제공하며 선수들이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뒷받침했다.

<올림픽> '모의 삼보드로무'가 빚어낸 양궁 男단체전 금메달 - 2

<올림픽> '모의 삼보드로무'가 빚어낸 양궁 男단체전 금메달 - 3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