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양궁> '1세트 퍼펙트' 남자단체, 한국 첫 금메달 명중(종합)

송고시간2016-08-07 05:28

김우진·구본찬·이승윤 '90년대생 삼총사' 미국에 완벽 설욕

<올림픽> 응원 감사합니다
<올림픽> 응원 감사합니다

<올림픽> 응원 감사합니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6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모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남자양궁 단체전 결승에서 미국을 꺾은 구본찬, 김우진, 이승윤이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16.8.7
pdj6635@yna.co.kr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남자양궁 대표팀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한국선수단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김우진(청주시청)-구본찬(현대제철)-이승윤(코오롱엑스텐보이즈)으로 이뤄진 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모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미국을 세트점수 6-0(60-57 58-57 59-56)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남자 양궁은 8년 만에 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하며 한국선수단의 매달 레이스에 물꼬를 텄다.

남자 양궁은 2000년 시드니 대회부터 2004년 아테네, 2008년 베이징 올림픽까지 단체전 3연패를 달성했으나 2012년 런던 대회에서 미국에 패해 동메달에 그쳤다.

-올림픽-<양궁> '1세트 퍼펙트' 남자단체, 한국 첫 금메달 명중(종합) - 2

그러나 이날 승리로 미국에 깔끔하게 설욕하며 올림픽 정상 자리도 되찾았다.

런던올림픽에서 한국에 패배를 안겼던 세계랭킹 2위 미국은 이번 대회 예선에서도 한국에 이어 2위를 차지하는 등 태극 궁사들의 가장 강력한 경쟁상대였다.

런던올림픽에도 나섰던 브래디 엘리슨과 제이슨 카민스키는 경험이 쌓였고, '영 건' 잭 가헤트는 기록 면에서 최고라는 자체평가였다.

이기식 감독의 지도 아래 항공모함 위에서 바람에 대비한 훈련을 하는 등 한국을 꺾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했다.

그러나 결국 승리는 한국의 몫이었다.

<올림픽> 구본찬 엄지척!
<올림픽> 구본찬 엄지척!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6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모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남자양궁 단체전 결승에서 미국을 꺾고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의 구본찬이 태극기를 들고 관중에게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2016.8.7
kane@yna.co.kr

한국은 1세트에서 6발 모두를 10점 과녁에 명중시키는 완벽한 경기를 펼쳤다.

2세트 28-27로 한국이 앞선 상황에서 미국이 먼저 막판 3발을 모두 10점에 맞췄지만, 한국 역시 10점 3발로 응수하며 2점을 챙겼다.

한국은 3세트 막판 미국 '에이스' 브래디 엘리슨의 8점 실수를 놓치지 않으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앞서 열린 3·4위 결정전에서는 호주가 중국을 6-2로 이기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올림픽-<양궁> '1세트 퍼펙트' 남자단체, 한국 첫 금메달 명중(종합) - 2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