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5위 진종오, "죄송합니다" 침울한 한마디

송고시간2016-08-07 04:09


<올림픽> 5위 진종오, "죄송합니다" 침울한 한마디

<올림픽> 경기 되돌아 보는 진종오
<올림픽> 경기 되돌아 보는 진종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토마스 바흐 ICO 위원장이 6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0m 권총 예선에서 한국의 진종오가 경기를 마친 뒤 자신이 쏜 표적을 바라보고 있다. 진종오는 예선 2위로 결선에 진출해 금메달에 도전한다. 2016.8.7
hkmpooh@yna.co.kr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사격의 간판 진종오(37·KT)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5위에 그친 뒤 "죄송합니다"라는 한 마디만 남겼다.

진종오는 7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사격센터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 결선에서 139.8점으로 5위에 머물렀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이 종목 금메달을 차지한 진종오는 이 부문 2회 연속 우승과 올림픽 3개 대회 연속 금메달의 위업을 노렸으나 이날은 빈손으로 돌아섰다.

<올림픽> 진종오 금메달에 목마르다
<올림픽> 진종오 금메달에 목마르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토마스 바흐 ICO 위원장이 6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0m 권총 예선에서 한국의 진종오가 경기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진종오는 예선 2위로 결선에 진출해 금메달에 도전한다. 2016.8.7
hkmpooh@yna.co.kr

진종오는 주 종목인 50m 권총이 남아 있어서 올림픽 3개 대회 연속 금메달은 계속 노려볼 수 있다.

본선을 2위로 통과한 진종오는 결선에서는 줄곧 4∼5위권을 맴돌다가 결선에 오른 8명 가운데 결국 5위에 머물렀다.

진종오는 믹스드존에서 기다리던 기자들을 향해 "죄송합니다"라고 한마디 한 뒤 손을 들어 보이고는 별다른 소감을 남기지 않았다.

진종오의 50m 권총 경기는 사흘 뒤인 10일에 열린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