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유종의 미' 이용대 리우 입성 "금메달 따겠다"

송고시간2016-08-07 01:17

이번 대회 끝나고 국가대표 은퇴 각오…"컨디션은 좋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세계 정상에서 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하는 배드민턴 이용대(28)가 7일(한국시간) 결전의 땅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도착했다.

캐나다 토론토에서 전지훈련을 마치고 리우데자네이루 갈레앙 국제공항으로 입국한 이용대는 금메달을 향한 강한 집념을 보였다.

그는 "리우에 오니까 올림픽 느낌을 받아서 긴장감이 다르다. 마음가짐이 달라진다"고 말했다.

이용대는 유연성(30)과 짝을 이뤄 배드민턴 남자복식 세계랭킹 1위에 올라 있다.

위상에 걸맞게 이번 올림픽 목표도 금메달이다.

이용대는 리우 대회를 마지막으로 국가대표에서 은퇴할 계획이어서 금메달 의지가 남다르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혼합복식 금메달을 목에 걸며 배드민턴 스타로 도약한 그는 국민 기대에 부응한다는 각오도 다졌다.

이용대는 "많은 분이 관심을 두시는 만큼 금메달을 따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높은 관심 때문에 긴장감과 부담감이 느껴지지만, 마인트콘트롤 능력이 있다.

그는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등 큰 대회에 많이 뛰면서 긴장감이 어떤 것인지 어느 정도 안다"며 자신감을 피력했다. 캐나다 전지훈련 성과도 좋았다.

이용대는 "캐나다에서는 다 좋았다. 훈련하면서 체력도 많이 올라왔다. 경기력도 잘 나왔다"고 만족했다.

배드민턴 대표팀은 지난달 24일부터 캐나다 토론토에서 시차 적응을 겸한 마지막 전지훈련을 하고 리우로 건너왔다.

이득춘 대표팀 감독은 "선수들 컨디션은 다 좋다. 이용대와 유연성이 제일 많이 올라왔다. 기량을 빨리 찾았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선수들이 훈련한 만큼 좋은 결과를 가져가야 한다"며 리우올림픽에서 목표했던 결실을 보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올림픽> '유종의 미' 이용대 리우 입성 "금메달 따겠다" - 2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